환갑을 자축하는 시
도토리 2024.02.20 09:06:24
조회 298 댓글 2 신고

  환갑을 자축하는 시 / 정연복

 

오늘로 내 나이

예순한 살

 

지나온 세월이

한줄기 바람 같다.

 

이제 몸은 여기저기

많이 낡았다

 

눈이 침침하고

머리에는 흰 서리 폴폴.

 

하지만 슬퍼할 것

하나 없다

 

지금껏 보이지 않던 게

조금씩 눈에 들어오니까.

 

너른 자연세계 속의

작은 나의 존재가 보이고

 

삶과 죽음 또 있음과 없음이

한 동전의 양면임이 느껴진다.

 

육체는 날로 쇠하나

정신은 더 깊고 새로워지니

 

참으로 기쁘고 복된 날

나의 환갑날이여.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친구 생각이 향기라네   new 네잎크로바 2 07:28:48
내 사랑은  file new (1) 쵸콜래 54 24.05.21
당신 곁엔 늘(자작글)   new (1) 미지공 66 24.05.21
선물로 받은 하루   (1) 네잎크로바 117 24.05.21
☆마인드 컨트롤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96 24.05.20
어머니   (1) soojee 106 24.05.20
아름답게 사랑하고 싶다   (1) 네잎크로바 149 24.05.20
천숙녀의 [갈래 길]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214 24.05.19
산정에서   (1) soojee 105 24.05.19
용접溶接   (1) 곽춘진 129 24.05.19
❤️주저앉아 포기할거면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1 24.05.19
그대의 육체   (2) 네잎크로바 135 24.05.19
내 작은 가슴을 열면 5   (1) 쵸콜래 190 24.05.18
달신에게 행복을 드힘니다   (1) 네잎크로바 184 24.05.18
당신 마음속에~~   모바일등록 (1) 77현정 196 24.05.17
어느 날 하루는 여행을   (1) 네잎크로바 205 24.05.17
이젠 울지 않을래요 ㅜㅜ   모바일등록 (1) 77현정 200 24.05.16
☆因은 씨앗이고 緣은 열매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03 24.05.16
그녀에게 죄인이다  file (3) 솔새 168 24.05.16
가슴의 온도   (1) 네잎크로바 253 24.05.1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