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한번 먹자
곽춘진 2024.02.01 00:59:10
조회 535 댓글 2 신고
밥 한번 먹자

                               곽춘진


거리를 걷다가 친구를 만났습니다

악수하고 다음에 밥 한번 먹자고 하며 헤어졌습니다

내가 배가 고파 밥 한번 먹자고 했겠습니까  

그 친구가 삶이 힘들어 밥 한번 먹자고 했겠습니까

오다가다 만난 친구 반가움에 헤어지며 인사 차

다음에 밥 한번 먹자고 했습니다

그 친구가 정말 바빠서 빨리 벗어나려고

밥 한번 먹자는 인사 남기고 떠났겠습니까

내가 바빠서 헤어지며 밥 한번 먹자고 했겠습니까

나나 그 친구나 바쁜 것 하나 없이 살아가는 나이입니다

빈말이지만 빈 말 같지 않게 밥 한번 먹자고 했습니다

그저 소원하게 지내다 보니 당장 함께 밥 먹기는

쑥스럽고 해서 다음을 기약하며 헤어졌습니다

그렇게 헤어지며 무슨 구호 외치 듯

그도 나도 함께 다음에 꼭 밥 한번 먹자고 했습니다

전화하던 친구들 한테도 톻화 끝내며

입에 익은 듯 언제 밥 한번 먹자고 했습니다

"언제"라는 단어 부사를 넣었습니다

그 친구도 나도 그 "언제"가 언제가 될는지는 몰라도

밥 한번 먹자고 한 것입니다

이제는 쉬이 불러 내어 함께 밥 먹을 가까운 친구도

가까이서 놀던 마음 새긴 친구들은 이 땅에서 하나씩 자꾸 멀어져 갔고

어쩌다 오며 가며 만난 친구들 밥 동무 할 분위기는 아니었습니다

한 때는 정말 배고파 얻어먹고픈 시절도 있었지만

정작 그 시절의 우리는 모두밥 한번 먹자고 하지는 않았습니다

이제야 배 곯자 않아 예사로 커피 한잔 청하듯 합니다

오히려 이즈음은 밥 한 끼 보다 커피가 대접받는 세상입니다

밥 한번 먹자 이 말이 이리도 불편한 것인 줄은 몰랐습니다

밥 한번 먹자

당신을 위한 것이 아니라 정말은 내가 더 헛헛하고 필요해서 그럽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행복은 지금   new (1) 네잎크로바 61 06:20:08
☆내 맘 같지 않구나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51 06:04:31
그숲   모바일등록 new (1) 시화황선심 59 24.05.26
-그리움의 끝-   모바일등록 new (1) ㅇrㅉi천ㅅr 68 24.05.26
천숙녀의 [침(針)]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108 24.05.26
대숲에 내리는 달빛   (1) soojee 75 24.05.26
바라만 보는 사랑  file (1) ㅎГ얀그ㄹi.. 104 24.05.26
세월이 가면   (1) 쵸콜래 93 24.05.26
당신의 정겨운찻잔이되고싶다   (1) 네잎크로바 82 24.05.26
♡ 그대 향기  file (1) 청암 130 24.05.25
미움 없는 마음으로   (1) 네잎크로바 114 24.05.25
늦가을   (1) soojee 88 24.05.24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일   (1) 네잎크로바 203 24.05.24
♡선생님의 선생님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97 24.05.24
사랑과 모래의 공통점   (1) 네잎크로바 192 24.05.23
아버지의 기저귀   (1) soojee 147 24.05.22
친구 생각이 향기라네   (1) 네잎크로바 215 24.05.22
내 사랑은  file (1) 쵸콜래 178 24.05.21
당신 곁엔 늘(자작글)   (1) 미지공 233 24.05.21
선물로 받은 하루   (1) 네잎크로바 287 24.05.21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