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의 흉터♡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3.12.20 05:58:34
조회 206 댓글 1 신고

 엄마의 흉터 

 

 

초등학생 딸을 둔 엄마가 있었습니다.

 

그런데 엄마의 손에는 심한 화상 자국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딸의 생일을 맞이하여 친구들을 집으로

초대하기로 했습니다.

 

엄마는 아이들이 좋아할 음식을 만들며 딸의 친구들을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그런 엄마를 보며 딸이 말했습니다.

 

"엄마 음식 가지고 올때, 꼭 장갑을 끼고 들어오셔야해요~ 알았죠?"

 

"그래 잊지 않을께 걱정하지 마."

 

엄마는 딸과 단단히 약속했지만,

너무 바쁜 나머지 장갑 끼는 일을 잊고 말았습니다.

 

생일파티가 끝난 후 화가 난 딸이 말했습니다.

 

"엄마 왜 장갑을 끼지 않았어요.

창피해서 혼났다 말이예요."

 

엄마는 오히려 차분하게 딸아이를 가까이 앉혔습니다.

 

"얘야, 네가 아주 어렸을 때였단다.

너는 침대에서 자고 있었고, 

엄마는 마당에서 빨래를 널고 있었지.

그런데 방안에서 연기가 뿜어져 나오는 거야.

 

놀란 엄마는 젖은 빨래를 들고 너를 감싸 안고 밖으로 나왔단다.

 

그때 엄마의 손에 불길이 닿고 말았지.

그래서 손에 이렇게 보기 흉한 흉터가 생긴 거란다."

 

엄마 이야기를 듣고 있던 딸의 눈에 눈물이 맺히기

시작했습니다.

 

"엄마 그런 줄도 모르고 정말 죄송해요.

다시는 부끄러워하지 않을께요."

 

사랑에는 대가가 없습니다.

특히 부모와 자식간의 사랑이 그렇습니다.

 

그 사랑이 내리사랑의 초석이 되고,

절망을 이겨내는 힘의 윈천이 됩니다.

 

부모님의 사랑은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위대합니다.

 

 

 

출처: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사랑과 모래의 공통점   new (1) 네잎크로바 117 24.05.23
아버지의 기저귀   (1) soojee 91 24.05.22
친구 생각이 향기라네   (1) 네잎크로바 123 24.05.22
내 사랑은  file (1) 쵸콜래 130 24.05.21
당신 곁엔 늘(자작글)   (1) 미지공 150 24.05.21
선물로 받은 하루   (1) 네잎크로바 222 24.05.21
☆마인드 컨트롤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30 24.05.20
어머니   (1) soojee 115 24.05.20
아름답게 사랑하고 싶다   (1) 네잎크로바 186 24.05.20
천숙녀의 [갈래 길]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228 24.05.19
산정에서   (1) soojee 117 24.05.19
용접溶接   (1) 곽춘진 152 24.05.19
❤️주저앉아 포기할거면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6 24.05.19
그대의 육체   (2) 네잎크로바 152 24.05.19
내 작은 가슴을 열면 5   (1) 쵸콜래 223 24.05.18
달신에게 행복을 드힘니다   (1) 네잎크로바 203 24.05.18
당신 마음속에~~   모바일등록 (1) 77현정 211 24.05.17
어느 날 하루는 여행을   (1) 네잎크로바 227 24.05.17
이젠 울지 않을래요 ㅜㅜ   모바일등록 (1) 77현정 207 24.05.16
☆因은 씨앗이고 緣은 열매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18 24.05.1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