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USGA ‘비거리 증가 억제’ 위해 골프공 성능 규정 강화…현재 쓰는 볼 2028년부터 못 쓴다
스포츠동아 2023.12.07 12:11:03
조회 133 댓글 0 신고
GettyImages-1828078367.jpg
세계 골프 규칙과 골프 장비 성능 등을 관장하는 영국왕립골프협회(R&A), 미국골프협회(USGA)가 비거리 증가 억제를 위해 결국 칼을 빼들었다.

두 단체는 7일(한국시간) 비거리 증가 억제를 위해 새로운 골프공 성능 규정을 확정하고 오는 2028년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골프공 성능에 대한 새 규정은 스윙 스피드 시속 125마일(201.17㎞), 발사각도 11도, 그리고 스핀 2200rpm으로 때렸을 때 비거리 317야드를 넘기는 볼은 규정 위반이라는 게 골자다. 이를 적용할 경우 현재 프로 선수들이 주로 사용하는 타이틀리스트 프로V1, 테일러메이드 TP5, 캘러웨이 크롬 소프트, 브리지스톤 투어B, 스릭슨 Z스타 등 대부분 골프공은 사용할 수 없게 된다. 다만 두 단체는 골프공 업체 등의 기술 적용 및 생산 조절 등을 위해 2028년부터 적용키로 하면서 선수 및 업체의 충격을 최대한 완화키로 했다.

골프공 반발력에 대한 엄격한 기준이 적용되면 앞으로 프로 선수들의 호쾌한 장타는 더는 보기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R&A와 USGA는 볼 스피드가 시속 183마일(294.5㎞)인 장타 선수는 드라이버 비거리가 13·15야드 가량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볼 스피드가 시속 183마일 이상인 선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기준 10명이었다. PGA 투어 선수 평균 볼 스피드는 시속 172.85마일(278.18㎞)이다. 이런 평균 선수 비거리 손실은 9¤11야드로 예상된다. 여자 프로 선수는 5·7야드, 일반 아마추어 골퍼는 5야드가량 비거리가 줄어들 것이라고 R&A와 USGA는 전망했다.

두 단체가 늘어나는 선수들의 비거리에 제한을 가하기로 한 것은 비거리 증대로 골프의 본질이 훼손되고, 골프 산업 발전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오랜 우려를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올해 PGA 투어에서 평균 드라이버 비거리 300야드를 넘긴 선수는 98명이나 됐다. 체계적인 선수들의 훈련과 장비의 발달로 비거리가 갈수록 늘어나면서 골프장 전장은 이제 프로 대회 코스가 8000야드에 육박하는 실정이다.

볼 성능 제한에 대한 선수들의 반응도 엇갈린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볼 성능 제한에 호의적이다. 장타보다는 정교한 기술 샷이 더 가치 있고, 볼 성능 제한은 선수들이 장타보다는 기술 샷 연마에 더 공을 들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반면 저스틴 토마스, 키건 브래들리(이상 미국) 등은 장타가 사라지면 골프가 매력을 잃을 것으로 우려한다. 볼 성능 제한은 프로 골프 흥행에 타격이 될 것이라는 생각이다.

R&A와 USGA는 새로 바뀐 규정을 먼저 프로 대회에 적용하고, 일반 아마추어 골퍼에게는 2030년부터 적용키로 했지만 이것도 논란이 예상된다. 일반 아마추어 골퍼가 쓰는 볼의 성능까지 제한하는 건 무리라는 지적도 따른다. 어차피 일반 아마추어 골퍼는 새로운 규정에 따른 볼을 쓰지 않는다고 해도 불이익을 줄 방도가 없기 때문이다.

김도헌 스포츠동아 기자 dohoney@donga.com

기사등록시간: 2023-12-07 11:11:00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90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임영웅, 작년 한 해 약 235억원 벌었다 [연예뉴스 HOT]   new 스포츠동아 0 01:11:16
김호중 영장실질심사 연기 요청 기각 [연예뉴스 HOT]   new 스포츠동아 0 01:11:16
故 박보람 사망 원인 급성알코올중독 추정 [연예뉴스 HOT]   new 스포츠동아 0 01:11:16
[오늘의 운세] 2024년 5월 24일 오늘의 운세 띠별   new 스포츠동아 0 01:11:16
두산, SSG 스윕으로 잡고 1위 KIA 상대하러 [포토]   new 스포츠동아 7 24.05.23
6기 영수 삼각♥ 딜레마? 11기 영식 “결정해야” 진지 조언 (나솔사계)   new 스포츠동아 11 24.05.23
두산, SSG에 스윕하며 단독 2위로 [포토]   new 스포츠동아 5 24.05.23
두산, 4연승 거두며 단독 2위 자리로 [포토]   new 스포츠동아 9 24.05.23
“공백 100% 메워줘” 결승타+선발승 리드, 포수 왕국 계보 잇는 두산 김..   new 스포츠동아 6 24.05.23
주승우, 5세이브 역투 [포토]   new 스포츠동아 9 24.05.23
서예일, 시즌 첫 안타이자 첫 타점 [포토]   new 스포츠동아 6 24.05.23
이교훈, 공 한 개로 만루 위기 극복 [포토]   new 스포츠동아 9 24.05.23
도슨 ‘스윕패를 막는다’ [포토]   new 스포츠동아 8 24.05.23
서호철 ‘득점 찬스 만들었다’ [포토]   new 스포츠동아 6 24.05.23
‘5G연속 멀티히트’ 해결사로 나선 도슨, ‘스윕패 위기’ 키움 구했다..   new 스포츠동아 6 24.05.23
이주형 ‘오늘 3타점’ [포토]   new 스포츠동아 7 24.05.23
최정원 ‘2루 스틸 성공’ [포토]   new 스포츠동아 7 24.05.23
최정원 ‘2루 스틸 성공’ [포토]   new 스포츠동아 8 24.05.23
정서주 “‘미스트롯3’ 우승 비결? 父 잔소리…매일 문자” (미스쓰리랑.   new 스포츠동아 9 24.05.23
신성우, 子 위해 족타면 도전 “욕할 뻔” (아빠는 꽃중년)   new 스포츠동아 8 24.05.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