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가을 길목에서 /운봉 공재룡
뚜르 2023.10.03 20:02:01
조회 301 댓글 2 신고

 

 

 

오늘도 가을 길목에서  /운봉 공재룡

 

 

길을 가다 자주 돌아본다.

무엇인가 잃은 것만 같아

멍하니 산마루에 걸터앉은

서산에 지는 노을 바라본다.

 

중년의 두 어깨에 짊어 진

숨 가쁜 세월에 무게만큼

마음 저편 쌓인 추억 속에

먼지 낀 그리움을 뒤척인다.

 

황혼에 작은 울타리 안에

굵고 가는 소망의 끈 잡고

힘겹게 맴돌며 살았던 세월

언제가 멈춰질 인생길 간다.

 

후회가 공존하는 삶 속에

빈손으로 떠날 나그네 길에

잊을 수 없는 사랑을 찾아

난 가을 길목을 서성거린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나의 길   new (1) 네잎크로바 72 07:29:21
★따뜻하게 안아주세요★   (1) 네잎크로바 166 24.02.27
한가지 소망이 있습니다   네잎크로바 234 24.02.26
천숙녀의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4) k남대천 271 24.02.25
꽃과 인생   (2) 도토리 304 24.02.23
징검돌   (2) 도토리 183 24.02.23
진리   (2) 도토리 155 24.02.23
☆말의 지혜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69 24.02.23
몇 번의 겨울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23 24.02.22
바쁜 사람은 늙지 않는다   네잎크로바 350 24.02.22
사랑가   (2) 도토리 222 24.02.22
어린이는 어른의 아버지   (2) 도토리 161 24.02.22
인생 학교   (2) 도토리 149 24.02.22
일상의 순간들 속에 숨겨진 치유의 힘   (1) menta 250 24.02.21
오늘같이 봄비가 오는 날은(자작글)   (1) 미지공 249 24.02.21
인생의 사계절   (2) 도토리 288 24.02.21
사계(四季)   (2) 도토리 163 24.02.21
사랑의 불꽃   (2) 도토리 161 24.02.21
사랑의 꽃   (2) 도토리 189 24.02.20
환갑을 자축하는 시   (2) 도토리 171 24.02.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