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발사주' 법정서 만난 손준성-조성은…"증거 조작 안해"
더팩트 2023.06.02 17:25:43
조회 50 댓글 0 신고

지난 기일 포렌식 전문가 "증거 조작 의심"

'고발 사주' 의혹 최초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손준성 서울고검 송무부장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박헌우 기자
'고발 사주' 의혹 최초 제보자인 조성은 씨가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손준성 서울고검 송무부장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박헌우 기자

[더팩트ㅣ정채영 기자] 손준성 서울고검 송무부장의 고발 사주 의혹을 따지는 재판에서 증인으로 나온 제보자 조성은 씨가 제출한 증거에 대해 공방이 벌어졌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김옥곤 부장판사)는 2일 공직선거법 위반 등 혐의를 받는 손 부장의 13차 공판을 진행했다. 이날 재판은 조성은 씨에 대한 증인신문이 진행됐다.

검찰은 조 씨에게 조 씨가 제출한 증거를 제시하며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검찰이 증인석에 앉은 조 씨에게 노트북을 들고 가 화면을 보여주며 "중앙지검에 출석해서 선별 절차를 걸쳤는데, 그대로 저장돼 있는지 확인 좀 해달라"고 말했다.

그러자 손 부장 측 변호인은 "(증거의) 원본성에 대해 다투고 있는데 이런 식으로 증인이 증언한다고 되겠냐"고 반박했다.

이후 검찰이 "2021년 9월 7일 공수처에 출석해 휴대폰 이미지 및 선별 과정 포렌식 절차에 참여했는지" 물으며 또다시 노트북 화면을 보여주자, 손 부장 측은 또 "이 증거도 동일성을 부정한다"며 반박했다.

이후 이어지는 증인 신문에서 조 씨는 증거가 조작되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조 씨에게 출력 파일물을 제시하며 "삭제되지 않은 파일도 본인이 폰이나 USB에서 그대로 남겨놓은 상태로 제출한 것이냐"고 물었다.

조 씨는 "당연하다"며 "이 정보는 수십 번 가까이 포렌식 절차를 확인한 결과 접근 시각, 삭제 시간, 다운받은 시간 모두 복원되기에 조작했으면 모두 확인 가능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재판에서 조 씨가 제출한 증거가 조작됐다는 전문가의 주장에 반박한 것이다.

지난달 15일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디지털 포렌식 전문가 A씨는 조 씨가 공수처 등 수사 기관에 낸 파일 일부에 대해 인위적인 조작이 이뤄진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 씨는 지난 2021년 9월 대검찰청 감찰부에 휴대전화 3개와 USB를 제출했는데 A씨는 휴대전화에 있는 김웅 의원에게 받았다는 고발장에 대해 "자체 분석 결과 이 중 한 장의 파일 속성 구조가 임의로 수정된 것을 발견했다"며 "수정된 방식이 정부 기관이나 첩보기관에 나오는 것처럼 티가 나지 않게 바뀐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A씨는 이외에도 이미지 파일 3개가 수정된 정황, 메시지 3개가 삭제된 정황이 나왔다고 밝혔다. 또 변조된 것도 편집된 자료 4개 정도가 발견됐다고 말했다.

'고발사주'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손준성 서울고검 송무부장(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지난해 11월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고발사주' 의혹으로 재판에 넘겨진 손준성 서울고검 송무부장(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지난해 11월 2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이날 조 씨는 공익제보를 하게 된 이유에 대해서도 재차 설명했다. 검찰은 2021년 9월 3일 최초로 감찰부에 USB 한 개를 제출하고 7일에 또 출석해서 USB를 별도로 제출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조 씨는 "대검 감찰부에 공익신고를 할 생각을 9월 2일까지는 하지 않았다. 보도 이후 사정을 지켜보고 대응하려고 했다"며 "다음 날 오전 라디오부터 보도했던 언론사 발행인이 라디오에 출연해 제보자는 어떤 데에서 왔다는 증 저의 신분이나 특정 가능한 정보를 노출하는 인터뷰를 여러 건 출연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런 과정에서 언론사와도 분쟁이 있었고, 공익 신고를 해야겠다는 걸 9월 3일 오전에서 오후 넘어가는 순간에 긴박이 결심했다"고 밝혔다.

손 부장은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을 지낼 당시 21대 총선에 개입할 목적으로 범여권 인사에 대한 고발장을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는다

고발장은 손 부장, 김 의원을 거쳐 조 씨에게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 공익제보자인 조 씨가 2021년 9월 이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하고 언론에 알리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chaezero@tf.co.kr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대성, tvN 예능 ‘어쩌다 사장3’ OST 참여 [연예뉴스 HOT]   new 스포츠동아 1 01:11:03
블랙핑크·무라카미 협업 ‘캡슐 컬렉션’ 출시 [연예뉴스 HOT]   new 스포츠동아 2 01:11:03
뉴진스 해린, 극강의 이목구비 [화보]   new 스포츠동아 2 01:11:03
‘다음 소희’, 한국영화제작가협회상 작품상 수상 [연예뉴스 HOT]   new 스포츠동아 2 01:11:03
김지한, 이 악물고 [포토]   new 스포츠동아 9 23.12.07
정한용, 블로커 틈을 파고들어 [포토]   new 스포츠동아 9 23.12.07
마테이, 타점 높은 공격 [포토]   new 스포츠동아 11 23.12.07
이상현, 짜릿한 블로킹 득점 [포토]   new 스포츠동아 8 23.12.07
마테이-김지한, 우리카드 최고의 공격 조합 [포토]   new 스포츠동아 6 23.12.07
정지석 돌아온 대한항공 [포토]   new 스포츠동아 13 23.12.07
김지한, 막아도 소용없어 [포토]   new 스포츠동아 13 23.12.07
시즌 복귀전 나선 정지석 [포토]   new 스포츠동아 10 23.12.07
오은렬, 간신히 잡았어 [포토]   new 스포츠동아 10 23.12.07
승부 가른 블로킹 득점 [포토]   new 스포츠동아 7 23.12.07
한성정, 불안한 스파이크 [포토]   new 스포츠동아 10 23.12.07
박진우, 블로커가 반응하기 전에 [포토]   new 스포츠동아 10 23.12.07
한태준, 그림 같은 토스 [포토]   new 스포츠동아 9 23.12.07
마테이, 정확한 스파이크 [포토]   new 스포츠동아 8 23.12.07
잇세이, 막을 수 없어! [포토]   new 스포츠동아 9 23.12.07
한성정-이상현, 짜릿한 포효 [포토]   new 스포츠동아 0 23.12.0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