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뚜르 2023.01.30 09:04:20
조회 403 댓글 2 신고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1.

뒷 울안에 눈이 온다.

죽은 그림자 머언 기억 밖에서

무수한 어둠을 쓸어내리는

구원한 하늘의 설화.

나는 지금 어둠이 잘려나가는 순간의

분분한 낙하 속에서

눈 뜨는 하나의 나무, 눈을 뜨는 풀꽃들의

건강한 죽음의 소생을 듣는다.

무수히 작은 아이들의 손뼉소리가

사무쳐있는 암흑의 깊은 땅 속에서

몸살난 회충들은 얼마나 앓고 있는가.

사방에 사유의 충치를 거느리고

밋밋한 수해를 건너오는

찬란한 아침 광선.

수태한 여자의 방문 앞에서 나는

청솔과 반짝이는 동전 몇 잎을 흔들며

자꾸만 서성대고 있다.

2.

아침 한 때 순금의 부리로 빨갛게

새들은 남은 잔설을 쪼아대고

그때 무어라 읽고 가는

바람의 전언.

수런거리며 은빛 비늘이 돋아나는

수피의 깊은 안쪽에서부터

몇 개 새순이 자라나고 있는가

사람의 품사들로 점점이

물들어 가는 나의 눈과 목소리처럼

예지의 광채가 가지 끝에 앵기어

비쭉비쭉 푸른 혈관이 일어서면

저 유난히 커오르는 숨소리를

내 아내의 어린 살빛은 듣고 있다.

자꾸만 바람 뜨거운 나뭇가지 끝에서

까치들은 한 소절의 노래 부르며 있고.

3.

홀연 도련님 눈썹 위에 내려 앉은

청아한 뻐꾸기 울음소리.

봄의 젖줄을 잡아당기는

따스한 모정의 촉감을 한 줄기씩 내리어

꽃대의 등심을 밝히고 섰는

어머니의 축복을 누가 알까.

가가호호 문전마다

신춘대길이라 방을 붙이고

이 산에서 저 산으로 옮겨 앉는 메아리.

시간은 상처난 손을 떨어뜨리며 지나가고

겨울 냉기는 땅강아지 발목 앞에서

바쁘게 무너지고 있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내 인생 멋지게 살아가기 ​  file new 솔새 33 13:01:39
버큰헤드 정신   new 뚜르 74 09:11:40
덜 미워하고 더 사랑하겠습니다  file new 뚜르 88 09:11:29
♡ 기적을 포기하지 마라  file new (1) 청암 84 07:52:07
옜날에 어떻게 사셨어요   new 직은섬 64 06:47:33
담쟁이가 살아가는 법   new 도토리 82 01:04:04
담쟁이의 노래   new 도토리 46 01:02:26
초록 나무에게   new 도토리 65 01:01:38
시간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28 23.06.06
오산학교의 시작   뚜르 118 23.06.06
현충일을 말하다 /박미리  file (4) 뚜르 97 23.06.06
행복 넌 내꺼야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7 23.06.06
중요한 것은 나임니다   (2) 직은섬 150 23.06.06
장미와 인동초   도토리 98 23.06.06
장미 앞에서   도토리 89 23.06.06
현충일의 기도   (1) 도토리 84 23.06.06
삶 그무게에 내가 있었다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152 23.06.05
오늘 기차를 타라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230 23.06.05
두물머리 보리밭 끝 / 류 근   (2) 뚜르 152 23.06.05
깨달음은 늦게 오더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35 23.06.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