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직은섬 2023.01.29 08:10:46
조회 372 댓글 0 신고


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세계 최고의 과학자라고 일컬어지는
아인슈타인이 어느 날 학생들로부터 질문을 받았다.
"선생님은 이미 그렇게 해박한 지식을 가지고
계신데 어째서 배움을 멈추지 않으십니까?"
이에 아인슈타인이 재치 있고도 뼈 있는 대답을 했다.
"이미 알고 있는 지식이 차지하는 부분을
원이라고 하면 원 밖은 모르는 부분이 됩니다.
원이 커지면 원의 둘레도 점점 늘어나 접촉할
수 있는 미지의 부분이 더 많아지게 됩니다.
지금 저의 원은 여러분들 것보다 커서 제가
접촉한 미지의 부분이 여러분보다 더 많습니다.
모르는 게 더 많다고 할 수 있지요.
이런데 어찌 게으름을 피울 수 있겠습니까?"
과거는 어쩔 수 없다.
문제는 이제부터다.
우리가 통제할 수 있는 시간은 현재와 미래다.
어떻게 만들어
갈 것인가는 전적으로 자신에게 달려 있다.
생각보다 훨씬 긴
시간이 남아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라.
모든 것은 마음먹기에 달려 있다.
새로운 시작으로 볼 것인가 아니면
끝마무리로 볼 것인가는
자기 자신이 결정하고 책임지면 된다.
우리는 과거를 되돌아 보기보다는
개척해야 할 미래를 보고 살아야 한다.
-감동글 중에서-

삶이란 참으 복잡하고 아슬아슬 합니다
걱정이 없는 날이없고 부족함을 느끼지 않는날이 없으니까요
어느것 하나 결정하거나 결심하는 것도 쉽지 않으며
내일을 알수없어 늘 흔들리기 때문이지요 ,
말로는 쉽게 행복하다! 기쁘다! 고 하지만
누구에게나 힘든 일은 있기 마련이죠,
얼마만큼 행복하고 어느정도 기쁘게
살아가고 있는지 알수는 없지만 그저 모두들 바쁩니다,
나이 들고 건강을 잃으면 아! 이게 아닌데 . . . !!
하는 생각을 하게 될 터인데 왜 그렇게 열심히
어디를 향해 무엇 때문에 바쁘게 가는 건지 모를 일
결국 인생은 내가 나를 찾아 갈 뿐인데 말입니다
고통 갈등 불안 등등은 모두
나를 찾기까지의 과정에서 만나는 것들이며 .
나를 만나기 위해서 이렇게 힘든 것입니다
나를 찾은 그 날부터 삶은 고통에서 기쁨으로
좌절에서 열정으로 복잡함에서 단순함으로
불안에서 평안으로 바뀌며 .
이것이야말로 각자의 인생에서 만나는
가장 극적이 순간이요 가장 큰 기쁨입니다,
아무리 화려해도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으면 불편 하듯이 .
아무리 멋진 풍경도 마음이 다른데 있으면
눈에 들어오지 않듯이 .
내가 아닌 남의 삶을 살고 있으면 늘 불안합니다,
잠깐 쉬면서 나를 먼저 돌아 보고
내가 보일때 행복과 기쁨도 함께 찾아 옵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내 인생 멋지게 살아가기 ​  file new 솔새 20 13:01:39
버큰헤드 정신   new 뚜르 67 09:11:40
덜 미워하고 더 사랑하겠습니다  file new 뚜르 82 09:11:29
♡ 기적을 포기하지 마라  file new (1) 청암 76 07:52:07
옜날에 어떻게 사셨어요   new 직은섬 61 06:47:33
담쟁이가 살아가는 법   new 도토리 79 01:04:04
담쟁이의 노래   new 도토리 44 01:02:26
초록 나무에게   new 도토리 62 01:01:38
시간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22 23.06.06
오산학교의 시작   뚜르 116 23.06.06
현충일을 말하다 /박미리  file (4) 뚜르 96 23.06.06
행복 넌 내꺼야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6 23.06.06
중요한 것은 나임니다   (2) 직은섬 148 23.06.06
장미와 인동초   도토리 98 23.06.06
장미 앞에서   도토리 89 23.06.06
현충일의 기도   (1) 도토리 84 23.06.06
삶 그무게에 내가 있었다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151 23.06.05
오늘 기차를 타라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230 23.06.05
두물머리 보리밭 끝 / 류 근   (2) 뚜르 152 23.06.05
깨달음은 늦게 오더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33 23.06.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