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간 화장실 이야기
솔새 2023.01.24 08:40:19
조회 230 댓글 0 신고

뒷간 화장실 이야기  솔새김남식


매일 생활하면서 가장 편안한 공간을 꼽으라면

아마 화장실일 것이다.

어느 누구도 그 공간에선 옷을 벗는다는 점에서

가식이 없는 공간이고 자연 속의 한 개체로서

먹은 것을 배출하여 몸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어

마음이 평온해지기 마련이다.

그런 관점에서 볼 때

흔히 먹고 있는 놈은 개도 안 때린다고 하지만

그 보다 싸고 있는 놈은 더욱 건드리면 안 된다는 생각이다.


화장실은 벽이 대리석으로 무늬가 제멋대로 나 있어

인공적인 형태 속이 나마 자연 미가 물씬 풍긴다.

그림 도구가 있다면 내 생각대로

그림을 그려 보고 싶은 충동을 느낀다.

어린 시절 화장실에 가면 그려져 있던 야한 그림이며

아무개 바보라고 쓴 낙서가 생각난다.

선생님께 꾸지람을 들으며

낙서 지우느라 친구들을 원망하기도 했다.

어느덧 문화가 발달 되면서 낙서를 할 자리가 없어졌고

지금은 좋은 글로 사람들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내 인생 멋지게 살아가기 ​  file new 솔새 24 13:01:39
버큰헤드 정신   new 뚜르 72 09:11:40
덜 미워하고 더 사랑하겠습니다  file new 뚜르 83 09:11:29
♡ 기적을 포기하지 마라  file new (1) 청암 77 07:52:07
옜날에 어떻게 사셨어요   new 직은섬 63 06:47:33
담쟁이가 살아가는 법   new 도토리 81 01:04:04
담쟁이의 노래   new 도토리 45 01:02:26
초록 나무에게   new 도토리 63 01:01:38
시간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24 23.06.06
오산학교의 시작   뚜르 116 23.06.06
현충일을 말하다 /박미리  file (4) 뚜르 96 23.06.06
행복 넌 내꺼야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6 23.06.06
중요한 것은 나임니다   (2) 직은섬 148 23.06.06
장미와 인동초   도토리 98 23.06.06
장미 앞에서   도토리 89 23.06.06
현충일의 기도   (1) 도토리 84 23.06.06
삶 그무게에 내가 있었다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151 23.06.05
오늘 기차를 타라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230 23.06.05
두물머리 보리밭 끝 / 류 근   (2) 뚜르 152 23.06.05
깨달음은 늦게 오더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33 23.06.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