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따뜻한 '사랑'입니다
뚜르 2022.12.26 16:17:38
조회 351 댓글 4 신고




'밥 먹어라. 씻어라. 일찍 자라.'
보통 어머니들이 자녀들에게 똑같이 하는 말이지만
저는 그런 간섭이 싫었습니다.

그런 어머니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성인이 된 후 무작정 집을 떠나 자취를 시작했고,
일 년에 명절 때나 겨우 어머니를
찾아뵙곤 했습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고 했나요?
그렇게 저에게 어머님의 존재는
점점 멀어져만 갔습니다.

그래서 몰랐습니다.
어머니가 치매에 걸리셨다는 사실까지도요.
오랜만에 만난 어머니는 이미 증상이
많이 진행되어 몸이라는 감옥에
갇혀 계셨습니다.

예전에 그만 자고 일어나서 밥 먹으라며
제 등짝을 후려치던 활기 넘치던 그때의 모습은
어디로 사라져 버린 것인가요?

식사 시간이 되어 간호사들이 이끄는 대로
요양원 식당에서 멍하니 앉아있던 저는
어머니에게 음식이 담긴 식판을
가져다 드렸습니다.

그러자 어머니가 당신의 손에 쥐여 준
숟가락을 저에게 불쑥 내밀며 말했습니다.

"밥 먹어야지."

어머니. 어머니. 죄송합니다.
그때처럼 저에게 따끔하게
말씀해 주세요.





영원할 것 같은 시간도 돌이켜보면 찰나에 불과합니다.
나중에, 돈 많이 벌면, 효도해야지… 하지 마십시오.
부모님은 마냥 기다려주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길지 않은 인생,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마음껏 사랑하며 사십시오.


# 오늘의 명언
자녀가 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보고 어머니는 행복을 느낀다.
자기 자식이 좋아하는 모습은 어머니의 기쁨이기도 하다.
– 플라톤 –

 

<따뜻한 하루>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내 인생 멋지게 살아가기 ​  file new 솔새 31 13:01:39
버큰헤드 정신   new 뚜르 74 09:11:40
덜 미워하고 더 사랑하겠습니다  file new 뚜르 88 09:11:29
♡ 기적을 포기하지 마라  file new (1) 청암 82 07:52:07
옜날에 어떻게 사셨어요   new 직은섬 64 06:47:33
담쟁이가 살아가는 법   new 도토리 82 01:04:04
담쟁이의 노래   new 도토리 46 01:02:26
초록 나무에게   new 도토리 65 01:01:38
시간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28 23.06.06
오산학교의 시작   뚜르 118 23.06.06
현충일을 말하다 /박미리  file (4) 뚜르 97 23.06.06
행복 넌 내꺼야 ♡❤️🧡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7 23.06.06
중요한 것은 나임니다   (2) 직은섬 150 23.06.06
장미와 인동초   도토리 98 23.06.06
장미 앞에서   도토리 89 23.06.06
현충일의 기도   (1) 도토리 84 23.06.06
삶 그무게에 내가 있었다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151 23.06.05
오늘 기차를 타라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230 23.06.05
두물머리 보리밭 끝 / 류 근   (2) 뚜르 152 23.06.05
깨달음은 늦게 오더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33 23.06.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