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 오는 날의 여백 /박종영
뚜르 2022.12.08 06:35:22
조회 225 댓글 2 신고



북국의 나라에서 이 겨울
첫 손님으로 찾아와 내리는 눈발,

초설이다 그래서 첫눈은,
초경 치른 소녀같이 상큼하고
새침해서 흩날리는 기품도 상냥하고 수줍다

경계가 없는 하늘아래
스스로 녹아내려 깃대없는 이정표를 꽂으며
메말라 푸석한 잡풀이거나 덤불 속이든
사그락대며 마른 잎에 부딪히는 둔탁한 아픔을 듣는다

지난 밤 방탕한 내 명정(酩酊)의
여백 사이를 헤집어 파고드는 첫눈의 속삭임,
아픔을 참으라는 다그침의 소리다

지금, 그 아픔을 치유하는 방법을
찾아내는 일이 시급한데
그리움 같은 첫눈의 순정이
몸을 녹이며 눈물되어 흩날린다.

- 박종영 님

 

<사색의 향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슬픔을 이기는 방법   new 뚜르 2 07:27:44
선운사에서 /박얼서   new 뚜르 2 07:27:38
박하사탕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52 23.03.29
복자기나무 꽃 /백승훈   new 뚜르 125 23.03.29
다시 시작하기   new 뚜르 153 23.03.29
♡ 외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을 때  file new 청암 148 23.03.29
따뜻한 마음이 있기에   (1) 직은섬 164 23.03.29
그 깊이만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92 23.03.28
구석에게   뚜르 169 23.03.28
가분수형 성장   뚜르 158 23.03.28
한줄명언 좋은 글귀 모음   (1) 바운드 158 23.03.28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청암 170 23.03.28
그러나 나는 그러지 않을 것임니다   (1) 직은섬 148 23.03.28
봄 편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36 23.03.27
최초의 흑인 야구선수   (1) 뚜르 154 23.03.27
목련 전차 - 손택수   (1) 뚜르 154 23.03.27
♡ 친구는 제2의 자신이다  file 청암 223 23.03.27
얼굴만 보아도 좋은 사람   (1) 직은섬 287 23.03.27
너는 오늘도 예쁘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505 23.03.27
천숙녀의 [벼랑에서]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179 23.03.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