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그큰 이름 모바일등록
대관령양반 2022.12.07 08:16:26
조회 253 댓글 2 신고

어릴적 아버지의 모습은 언제나

나에게 있어 큰바위와도 같았었다

비바람에도 쓰러질것같지 않던 근엄한

그모습이   내가 어느새   아버지의 나이가

되어가고있음을  느낄때 아버지의  굽은  허리와

등은  한없이  초라한   어느 시골 노인의 모습으로

변해 있었다

거칠어진 손과  얼굴은 검게 물든  소나무

처럼 그렇게  그렇게 변하고

있던거였다

모든것을 감내 하며  세월을 견더낸

그 자체 였던것이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엄마야 누나야 간편 살자   new 뚜르 36 08:40:45
유채꽃2 /백승훈   new 뚜르 28 08:40:38
♡ 참된 친구를 얻는 사람이 되자  file new 청암 51 07:57:29
내가 없는 섦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new (1) 직은섬 44 06:57:58
춘분의 사랑노래   new 도토리 109 23.03.21
휘파람   new 도토리 82 23.03.21
꽃샘추위 속 목련   new 도토리 83 23.03.21
초저녁별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33 23.03.21
♡ 후회를 남기지 마라  file 청암 186 23.03.21
영원한 따거 배우   (2) 뚜르 136 23.03.21
그대 앞에 봄이 있다 / 김종해   (1) 뚜르 130 23.03.21
미워하지 말고 잊어 버려라   (2) 직은섬 148 23.03.21
봄바람 그네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151 23.03.20
아직은 최악이 아니다   뚜르 233 23.03.20
두 번째 프러포즈   뚜르 189 23.03.20
♡주자의 후회 10 가지♡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7 23.03.20
♡ 날마다 삶의 근을 동여 매라  file 청암 187 23.03.20
이런 삶을 살고 싶습니다   (1) 직은섬 198 23.03.20
천숙녀의 [연정]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72 23.03.20
아름다운 여행  file 모바일등록 블루아이스 353 23.03.19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