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색/ 최인구
이현경 2022.09.28 20:39:16
조회 72 댓글 0 신고

사색


 


스산히 부는 바람


수양버들 나뭇가지 아래


목조 평상~!


이 바람을 제대로 만끽하려면


하늘 보고 누워 있어야 한다.


자연스레 밀려오는 낮잠 한숨,


아름다운 글 담겨 있는 시집 한 권


얼굴 위에 얹어 놓으니 나름대로 사색롭다.


내 소원 하나 있다면


내 목숨 끝맺을 때


내 한 손에 그 아름다운 시집 한 권
잃어버리지 않고 쥐어져 있었으면 좋겠다.


그리 살아야 팍팍한 세상


조금이나마 쉴 곳 있지 않겠는가?


 


글 / 최인구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천숙녀의 [달 하나]  file 모바일등록 new k김성남 18 15:43:08
남자는 가슴에 묻어두고 사는 게 있다   new 뚜르 67 12:49:48
어느 교장 선생 훈화 말씀 / ​남호섭   new (1) 뚜르 59 12:25:54
노인들의 나들이   new 소우주 47 10:21:02
연습   new 직은섬 62 09:32:48
♡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  file new 청암 90 09:13:13
고운 머음으로 살고 싶습니다   new 직은섬 63 07:49:05
책 속의 한 줄/그도세상   new 김용호 53 05:55:31
천숙녀의 [언강]  file 모바일등록 k김성남 80 23.02.04
봄이 오면  file 모바일등록 김별 144 23.02.04
♡ 결단은 빠를수록 좋다  file 청암 160 23.02.04
봄 (입춘) /김정섭   (2) 뚜르 165 23.02.04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1) 뚜르 114 23.02.04
당신 이여만 함니다   직은섬 126 23.02.04
그냥 살아가요.   (1) 기분좋은날엔 140 23.02.03
천숙녀의 [휴식]  file 모바일등록 (1) k김성남 128 23.02.03
사유상(思惟像)   (2) 뚜르 187 23.02.03
내 것이 아닙니다   (2) 뚜르 214 23.02.03
♡ 걱정하지 말고 실수하자  file (2) 청암 194 23.02.03
내 운명은 내손 안에 있다   (1) 직은섬 182 23.02.0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