삐틀빼틀 쓴 글씨
무극도율 2022.09.27 21:38:47
조회 92 댓글 0 신고
삐틀빼틀 쓴 글씨


옛사람이 이르기에
'마음이 바르면 글씨가 바르게 된다'고 하였다. 
대저 글자를 쓴 다음의 공교함과 졸렬함은 
아직 서툰지 익숙한지에 달려 있지만,
글자의 점과 획, 
테두리는 바르고 곧고 전아하도록 해야 한다. 
그런데 근래 사대부들의 필법은 가늘고 경박하고 날카롭고 삐뚜름하니,
이는 결코 아름다운 일이 아니다.


- 정창권의《정조의 말》중에서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화톳불, 눈발, 해장국 / 신경림   new 뚜르 41 09:25:00
♡ 생각의 끈을 놓지 마라  file new 청암 65 09:14:02
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new 직은섬 72 08:10:46
당신이라는 도둑   (4) 뚜르 188 23.01.28
초록의 신호를 보낸다   (4) 몽중환 178 23.01.28
♡ 그대가 사랑스럽다  file (4) 청암 177 23.01.28
행복 하기 위해 건강하라   (1) 직은섬 136 23.01.28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12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4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5) 뚜르 203 23.01.27
느슨한 활   뚜르 155 23.01.27
♡ 만족의 법칙  file (2) 청암 226 23.01.27
얼음꽃나무 /문태성   (2) 뚜르 175 23.01.26
♡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이유  file (2) 청암 231 23.01.26
그녀가 즐거운 이유   (2) 뚜르 195 23.01.26
사랑을 하면서 살아도 모자라는 인생 길   (1) 직은섬 272 23.01.26
인생화(人生畵)를 그리면서   (4) 몽중환 361 23.01.25
♡ 자신이 먼저 인사하기  file (2) 청암 275 23.01.25
너무 욕심을 부리지 말자   직은섬 248 23.01.25
붉은풍년화 /백승훈   (2) 뚜르 158 23.01.2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