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은 바람(風)이래
김용수 2022.08.14 16:18:57
조회 124 댓글 0 신고

자식은 바람(風)이래

 

자식은 바람이래.
내 몸 빌어 이 세상에 나온
한 줄기 꽃바람이래.

자식이라는 귀한 알맹이 하나
이 세상에 내 보낸
바로 그 순간부터
나는 그만 껍데기가 되고 만 거야.

빈 소라 껍데기지.
귀에 대면 늘
한 줄기 바람 소리가 들려.

바람 한 줄기
이 세상에 내보내고
나는 바람의 어머니가 된 거야.

세상의 모든 어머니는
바람의 어머니고
세상의 모든 자식은
한 줄기 바람이 되어
이 세상을 떠돌지.

때로는 부드러운 솔바람이 되고
때로는 매서운 꽃샘바람이 되고
때로는 애틋한 눈물바람이 되어
늘 가슴에서 가슴으로
불어대고 있지.

아침이 오면
내 어깨를 툭 건드리며
아침 인사 건네고는
저만큼 달아나고

한낮에는 산들바람으로
내 머리카락 흩날리고
해 저물면 저녁바람 되어
고물고물 내 안으로 스며들어.
자식은 바람이래.

단잠 속 아스레한 꿈길에서조차
내 마음의 문 밖을 서성이는
애잔한 바람 한 줄기….

 

 ≪노은의 [이병 엄마의 편지] 중에서≫ 

 

 

 

자식과의 거리

 

이런 이야기도 있더군요.
자식은 끓는 국을 갖다 주면
꼭 먹기 좋게 식을 만한 거리를 두고
살아야 한다고요. 이것이 비단 지리적인
거리만이겠습니까? 끓던 마음이 식어 따뜻해질
수 있는 그런 마음의 거리이기도 하지 않겠습니까?  
우리가 더 현명하게 '거리'를 헤아리며 살아야
잘 늙는 사람이 될 것 같습니다.

- 정진홍의《괜찮으면 웃어주세요》중에서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11월 끝자락 강추위가 온다나?  file new 미림임영석 9 12:13:03
파랑새는 언제나   new 뚜르 55 09:31:46
손을 씻는다   new (2) 뚜르 46 09:20:53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new (1) 청암 57 09:03:14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new (1) 직은섬 60 08:33:35
벗을 노래함   new 도토리 76 01:17:01
11월 끝자락 가을 뒷모습!  file (1) 미림임영석 150 22.11.28
하루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207 22.11.28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뚜르 105 22.11.28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2) 뚜르 136 22.11.28
만남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218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도토리 125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186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69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80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9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39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4) 뚜르 153 22.11.26
부메랑 효과   (2) 뚜르 178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52 22.11.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