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와도 같은 삶 ​
뚜르 2022.08.13 08:43:31
조회 233 댓글 1 신고

날씨와도 같은 삶

세상사는 마치

날씨와도 같은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맑게 개인 날만 계속되기를 바랍니다.

허나 날씨라는 것은 그렇지 못해

태풍도 불고 비바람 눈보라도 있게 마련이지요

하지만 어떤 태풍도 한달 이상

계속되지는 않습니다

세찬 비바람과 눈보라도

여간해서는 며칠을 넘기지 못하고요

설령 몇달 동안 계속 햇빛만 내리쬐는

맑은 날만 계속 되었다고 칩시다

하지만 그것 또한 슬픈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매일 날씨가 좋아 햇살만 내리쬐면

그 땅은 이내 사막이 되어버리니까요

비바람과 폭풍은 귀찮고 혹독한 것이지만

그로 인해 씨앗은 싹을 틔웁니다

당신의 삶 또한 그와 다를바 없습니다

견디기 힘든 시련과 아픔이

삶의 여정중에 왜 없겠습니까

하지만 시련과 아픔은 필히

당신이라는 거목을 키우기 위한 밑거름입니다

삶은 오늘 내리는 비바람과 폭풍우 속에서

맑게 개인 내일의 아침을 엿볼수 있는

사람의 몫입니다

-좋은글 중에서 -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6)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11월 끝자락 강추위가 온다나?  file new 미림임영석 5 12:13:03
파랑새는 언제나   new 뚜르 51 09:31:46
손을 씻는다   new (2) 뚜르 44 09:20:53
♡ 급할수록 돌아가기  file new (1) 청암 56 09:03:14
자기 옷을 입어야 편한 것이다   new (1) 직은섬 57 08:33:35
벗을 노래함   new 도토리 71 01:17:01
11월 끝자락 가을 뒷모습!  file new (1) 미림임영석 146 22.11.28
하루의 기도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204 22.11.28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뚜르 105 22.11.28
세상에서 가장 정확한 귀 /김성춘   (2) 뚜르 136 22.11.28
만남  file 모바일등록 다재원선심 218 22.11.27
눈 오는 밤의 사랑노래   도토리 125 22.11.27
가을과 이별 세월만 가네요!  file 미림임영석 185 22.11.27
행운이 오는 방벚   (1) 직은섬 169 22.11.27
♡ 말은 마음의 지표요 거울이다  file 청암 180 22.11.27
♡친절한 말의 힘♡담아옴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79 22.11.27
왜 사람들은 월드컵에 미칠까?   뚜르 139 22.11.27
섶섬이 보이는 방 / 나희덕   (4) 뚜르 151 22.11.26
부메랑 효과   (2) 뚜르 178 22.11.26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2) 청암 152 22.11.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