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박규원의 [ 오월에 쓰는 편지 ] 모바일등록
16 k하서량 2022.05.26 00:01:51
조회 944 댓글 8 신고


[ 오월에 쓰는 편지 ] 
天癡  박 규원


우체국을 지나다
문득 편지를 써봅니다
연분홍 꽃 지는 이 봄날
그냥 갈 수 없어서요 

사뭇 덤덤한 척 하지만
무슨 말을 써야 할지
어떻게 용서를 빌지
여적지 엄두가 안 납니다 

그저 지금껏 한숨으로
이 봄에도 서러운
여미지 못할 마음만
고이 세월 속에 넣어 둡니다 

연분홍 꽃 지는 이 봄날
흩어지는 그리움을
한참이나 쓰고 지우다
못내 죄스러워 그냥 갑니다 

엄마, 
부디 늘 행복하세요


 

▓▓▓▓▓▓▓▓▓▓▓

 

▣ 율곡 이이(李珥)의 학덕을 풀숲에 

아무리 숨기려해도

그 향기 만큼은 감출 수 없다 했는데...

세상 이치(理致)에 막힘이 없는 수재가 
나는 어리석고 못난이라며
자칭 천치(天癡) 라는... 

박규원 시인 
7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맛을 내며 살고 싶습니다   new 대장장이 22 10:45:54
♡ 인생은 축복이다  file new 청암 50 09:30:06
지혜가 주는 인생길   new 네잎크로바 38 09:07:03
배롱나무   new (2) 대장장이 42 09:02:54
이 꽃 이름이 뭐예요?   new 뚜르 85 09:00:28
꽃맞춤   new (1) 뚜르 90 09:00:23
상계동 비둘기 - 김기택   new 뚜르 73 09:00:16
그대 다시 돌아온다면   new (2) 대장장이 71 07:36:09
따뜻한 추억처럼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99 05:30:28
사랑했던 날보다  file new (2) 하양 104 00:09:08
감정청소  file new (1) 하양 83 00:07:59
나는 행복할 자격이 있다  file new (1) 하양 102 00:05:21
장마도 끝난 8월 억수 소낙비  file new 미림임영석 94 22.08.08
8월 먹구름으로 한낮의 어둠  file new 미림임영석 82 22.08.08
버선 한 켤레의 온정   new 김용수 90 22.08.08
왜 나에게 이런 일이 일어났을까?   new (4) 뚜르 211 22.08.08
차분히 나를 조절하는 것   new 뚜르 178 22.08.08
폭우 /김 일 남   new 뚜르 128 22.08.08
다시 돌아온다는 말에   대장장이 105 22.08.08
풀꽃 정거장   도토리 169 22.08.0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