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해몽 부탁드립니다. 모바일등록
6 현실조언 2022.05.17 16:36:35
조회 341 댓글 1 신고

아래 정보를 함께 적어주시면 더욱 정확한 꿈해몽을 들으실 수 있습니다.
성별 :여
나이 :58
결혼유무 :유
현실에 처해 있는 상황 :

1.  실제로 개를 싫어하고 무서워해요.꿈에 개가 몇마리 보여요. 제게 달려들까봐 무서워서 도망치려하는데  몸뚱이가 약간 핑크빛을 띤  털도 없는 쪼매난 새끼강아지가 막 달려오는 걸 점잖은 큰 개가  컹컹 짖으며 제게로 못달려들게 쫓듯이 새끼강아지를 막아서는 겁니다. 근데 위낙 작은 새끼 강아지라 쪼르르 달려와서 신발신은 제 발을ㅡ(엄지발가락 쪽이었던 거 같아요.) 꼬옥 무는겁니다.찡하는 느낌의 자극이었어요. 그러다 꿈을 깼습니다.

2. 1번 꿈을 꾸고 난 다음날 꾼 꿈은

제가 임신을 했다는군요. 느낌으로는 배가 조금 나온 것 같아요. 젊은 날에 실제로 임신을 해서 주변에서 축하 뭐 비슷한 분위기? 또는 임신해서 무엇을 준비해야 한다는 둥 경쾌한 느낌이 드는 장면이었어요. 그러다가 장면이 바뀌었는데 광장이에요. 이국적인 분위기의 광장에 사람들이 뭔가를 구경할려고 있는 것 같고 저도 여느 구경꾼들처럼 서 있습니다. 광장에는 까만 정복차림의 군인들(20세기 초영화에 등장하는 고급스런 외국 장교들같은 느낌의 사람들)이 긴 총을 들고 사열하는 장면인데   군인들이 일제히 긴 총을 누군가에게로 정조준하더니(이 때까지만 해도 사열의 한 동작인 줄 알았어요) 총을 쏩니다. 별안간 퍽~하는 소리와 함께 뭔가 터졌는데 제 허벅지에서 순간적으로 높은 열감과  함께 피가 퍽 쏱아지는 걸 느낍니다.허벅지살도 날아간 듯이 푹 패인 느낌이었어요. 저는 옆에 누군가에게 '엄마야 총을 내가 맞았다야~ '라고 말하는데 그 기분이 묘한겁니다. 조준의 대상이 저라는 것이 믿기지 않고 뭐 이런 일이 다 있어? 그런데 나는 살아있네? 좋은 일인가? 아프지도 않고 희안하다? 사람들이 나를 다 쳐다보고 있는 게 느껴지고 황당하면서도 신기하고 벅차다 할까요?  저는 총을 맞은 채로 바지 속에는 뭔가 가득찬 채로 그냥 서 있습니다. 그런데 도열한 군인들 중심에서 중년 남자가 뛰어나오더니 저의 상태를 보고 무척 미안해 하며 우선 하의라도 바꿔 입혀야겠다 생각했는지 제게 바디랭귀지로 설명하며 옷을 구하러 가는 것을 우두커니 보고 있습니다. 긴 글이어서 죄송합니다만 해몽 부탁드려요.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꿈문의   new 음음허 2 22.08.18
엄지손가락 피꿈   모바일등록 new 64 22.08.18
신용카드 꿈   모바일등록 74 22.08.17
속옷꿈   모바일등록 뽀리릴 93 22.08.17
사람   모바일등록 마음이고와야.. 83 22.08.17
마늘 꿈해몽 부탁드립니다.   모바일등록 (2) 너만의블루 181 22.08.15
쌀가마니 꿈   모바일등록 (1) 차칸해병 137 22.08.15
부탁드립니다   모바일등록 (1) Gasdd 126 22.08.15
내얼굴   모바일등록 (1) 행운 143 22.08.14
부탁드립니다   모바일등록 (1) Gasdd 142 22.08.14
꿈해몽 부탁드려요   모바일등록 (1) 얼음냥이 172 22.08.14
두꺼비꿈   모바일등록 (1) 주웅 124 22.08.13
안녕하세요   모바일등록 (1) greatme 122 22.08.13
긴콧털뽑는꿈   모바일등록 (1) 차칸해병 100 22.08.13
꿈해몽 부탁드려요~!!   (1) 링과나 249 22.08.12
집 알아보는 꿈   모바일등록 (1) 160 22.08.12
거울 꿈   모바일등록 (1) 키이 132 22.08.12
꿈해몽 부탁드립니다   (2) 크리스탈 259 22.08.11
꿈해몽 부탁드립니다!   모바일등록 (1) 단ㅣ 202 22.08.11
어수선합니다.   (2) 들국화 156 22.08.1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