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14 김용수 2021.12.07 17:39:29
조회 101 댓글 0 신고

19세기 수상교통의 혁명


1800년대 초, 바람과 파도에 운명을 맡겨야 했던
항해의 시절에 동력을 이용해 이동하는
증기선이 발명됐습니다.

로버트 풀턴에 의해 발명된 이 증기선은
당시 배가 물살을 거슬러 올라갈 수 없다는 불가능을
가능으로 바꾼 혁명이었습니다.

이러한 증기선을 만들게 된 이유로
전해 내려오는 하나의 이야기가 있습니다.

뉴잉글랜드 한 마을에 미국 독립전쟁으로 인해
두 팔을 잃게 된 군인이 살고 있었습니다.
퇴역 후 마을에서 나룻배로 사람들을 태워 나르며
겨우 생계를 잇고 있었는데, 두 팔이 없던
그 군인은 자신만의 방법으로 열심히
노를 젓고 있었습니다.

바로 나룻배에 페달을 장착해
두 팔이 아닌 발로 페달을 밟으며
나룻배를 움직였던 것입니다.

이 광경을 본 풀턴은 안타까운 마음에
덜 힘들게 노를 젓는 방법이 없을지 고민했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증기선 발명의 시작이
되었다고 합니다.

문명은 사소한 것을 깊이 있게 생각하는 데서 발전하며
불가능에 도전함으로 새로운 문명이 탄생합니다.
인생이라는 것도 이처럼 닥쳐오는 불가능과
고비를 이겨내고 한층 더 성장하며 새로운 길을
개척하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이런 일은 도저히 불가능하다고
자신이 믿고 시작하는 것은 그것을 자기 자신이
불가능하게 만드는 수단이다.
– 존 워너 메이커 –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들길을 걸으며 드리는 기도   new 도토리 1 01:00:54
영혼을 노래하는 시   new 도토리 6 00:47:15
친정엄마  file new 하양 5 00:40:34
꿈을 가진 이가 아름답다  file new 하양 3 00:37:22
내 아픔 아시는 당신께  file new 하양 3 00:35:57
비움의 노래   new 도토리 8 00:31:33
벌써 두 번째 붉은 달님 얼굴  file new 미림임영석 34 22.05.19
어른   new (1) 루리의달 48 22.05.19
당신을 사랑 하는 마음 ^^♡♡   모바일등록 new 77엄지 63 22.05.19
까지도 감사   new 은꽃나무 122 22.05.19
사람의 혀   new 은꽃나무 103 22.05.19
사무침   new 은꽃나무 70 22.05.19
5월의 진한 꽃향기도~  file new 미림임영석 60 22.05.19
넉넉하게 사는 길   new 김용수 86 22.05.19
아련한 날의 그리운 추억이여~  file new 미림임영석 73 22.05.19
당신은 나의 꽃입니다   new 무극도율 65 22.05.19
해처럼, 물처럼, 바람처럼   new 무극도율 81 22.05.19
행복은 새를 닮았습니다   new 무극도율 66 22.05.19
나그네의 노래   new 도토리 95 22.05.19
성실함으로 자신을 평가하라   new (2) 뚜르 133 22.05.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