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령과 설령
하양 2021.12.07 00:35:41
조회 1,061 댓글 2 신고

 

 

가령과 설령

 

가령

이것이 시다, 라고 쓴 대부분의 것은 시가 아니다

 

설령

이것이 시가 되지 않더라도, 라고 쓰여진 것은 대부분 시다

 

가령(佳嶺)은 도처에 있다.

가령 화사하고 화려한 것. 가령 사랑이란 단어.

가령 그리움이란 단어. 봄날 꽃놀이 관광버스가 가 닿는 곳.

그곳이 가령이다.

 

설령(雪嶺)은 보이지 않는 자리에 스며 있다.

어둡고 춥고 배고픈, 눈과 귀와 혀의 뿌리.

설령 어시장 좌판이라도. 설령 공중화장실이라도.

설령 무덤이라도. 설령 보이지 않더라도. 그곳에 있다.

 

등반자여 혹은 동반자여

 

가령은 도처에 있고 설령은 도무지 없다

도대체 어디를 오를 것인가

 

- 박제영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박하사탕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48 10:45:19
복자기나무 꽃 /백승훈   new 뚜르 76 09:07:10
다시 시작하기   new 뚜르 71 08:59:46
♡ 외로움에서 벗어날 수 있을 때  file new 청암 63 08:11:32
따뜻한 마음이 있기에   new (1) 직은섬 87 06:47:41
그 깊이만큼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32 23.03.28
구석에게   뚜르 150 23.03.28
가분수형 성장   뚜르 132 23.03.28
한줄명언 좋은 글귀 모음   (1) 바운드 128 23.03.28
♡ 생각은 창조의 자궁이다  file 청암 135 23.03.28
그러나 나는 그러지 않을 것임니다   (1) 직은섬 121 23.03.28
봄 편지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07 23.03.27
최초의 흑인 야구선수   (1) 뚜르 146 23.03.27
목련 전차 - 손택수   (1) 뚜르 145 23.03.27
♡ 친구는 제2의 자신이다  file 청암 207 23.03.27
얼굴만 보아도 좋은 사람   (1) 직은섬 273 23.03.27
너는 오늘도 예쁘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477 23.03.27
천숙녀의 [벼랑에서]  file 모바일등록 k남대천 174 23.03.27
조약돌 내 인생   (1) 도토리 159 23.03.26
삶을 낙관하는 노래   도토리 115 23.03.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