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너와집 한 채
56 산과들에 2021.12.06 17:57:24
조회 124 댓글 1 신고

길이 있다면 어디 두천쯤에나 가서

강원남도 울진군 북면의

버려딘 너와집이나 얻어 들겠네 거기서

한 마장 다시 화전에 그슬린 말재를 넘어

눈 아래 골짜기에 들었다가 길을 잃겠네

저 비탈바다 온통 단풍 불붙을 때

너와집 썩은 나무껍질에도 배어든 연기가 매워서

집이 없는 사람 거기서도 눈물 잣겠네

 

쪽문을 열면 더욱 쓸쓸해진 개옻 그늘과

문득 죽음과 들풀처럼 버팅길 남은 가을과

길이 있다면 시간 비껴

길 찾아가는 사람들 아무도 기억 못하는 두천

그런 산길에 접어들어

함께 불붙는 몸으로 저 골짜기 가득

구름 연기 첩첩 채워 넣고서

 

사무친 세간의 슬픔 저버리지 못한

세월마저 허물어 버린 뒤

주저앉을 듯 겨우겨우 서 있는 저기 너와집

토방 밖에는 황토흙빛 강아지 한 마리 키우겠네

부뚜막에 쪼그려 수제비 뜨는 나 어린 처녀의

외간 남자가 되어

아주 잊었던 연모 머리 위의 별처럼 띄워 놓고

 

그 물색으로 마음은 비포장도로처럼 덜컹거리겠네

강원남도 울진군 북면

매봉산 넘어 원당 지나서 두천

따라오는 등 뒤의 오솔길도 아주 지우겠네

마침내 돌아서지 않겠네

 

-김명인-

6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아픔의 부케   new 대장장이 45 17:30:53
부부 관계 유감   new 은꽃나무 46 15:57:22
찔레   new 은꽃나무 44 15:57:19
잠시 머무는 세상에서   new 은꽃나무 49 15:57:16
산다는것은 길을 가는것   new 네잎크로바 67 12:34:02
손흥민 역사 이룬 날, 되새기는 축구 명언들   new 뚜르 49 12:31:02
다시 한번 도전하는 마음으로   new (1) 뚜르 63 12:30:58
내 인생의 또 다른 계획서   new 뚜르 58 12:30:54
사랑도 나무처럼   new 대장장이 56 11:51:37
5월도 이제 안녕이라네!  file new 미림임영석 38 11:49:24
삶이 무엇이냐고 묻는 너에게   new (1) 대장장이 56 10:48:40
♡ 마음을 바로 잡는 글  file new (4) 청암 128 08:30:27
눈물은 왜 동그란가   new 도토리 93 01:06:33
수평선   new 도토리 99 01:05:19
느리게   new 도토리 104 01:04:07
힘든 순간  file new (2) 하양 179 00:30:17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file new (1) 하양 178 00:29:13
행복을 내에서 줍다  file new 하양 171 00:26:44
나비   new 산과들에 113 22.05.28
그리움   new 산과들에 85 22.05.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