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길 위에서
17 대장장이 2021.11.30 15:25:14
조회 86 댓글 0 신고

 

             길 위에서

 

 

 

                    길 위에 서면 나는 서러웠다

                    갈 수 도 안 갈 수도 없는 길이었음므로.

                    돌아가자니 너무  많이 걸어왔고,

                    계속 가자니 끝이 보이지 않아

                    너무  막막했다.

 

                    허무 와 슬픔이라는 장애물.

                    나는 그것들과 사우 며 길을 간다.

                    그대라는 이정표.

                    나는 더듬거리며 길을 간다,

                    그대여,너는 왜 저만치 멀리 서 있는가.

                    왜 손 한번 따스하게  잡아 주지 않는가.

                    길을 간다는 것은,

                    확신도 없이 혼자서 길을 간다는 것은

                    늘 쓸쓸하고도 눈물겨운 일이었다.

 

                                         ◈ 이 정 하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산다는것은 길을 가는것   new 네잎크로바 15 12:34:02
손흥민 역사 이룬 날, 되새기는 축구 명언들   new 뚜르 21 12:31:02
다시 한번 도전하는 마음으로   new 뚜르 28 12:30:58
내 인생의 또 다른 계획서   new 뚜르 22 12:30:54
사랑도 나무처럼   new 대장장이 21 11:51:37
5월도 이제 안녕이라네!  file new 미림임영석 12 11:49:24
삶이 무엇이냐고 묻는 너에게   new 대장장이 18 10:48:40
♡ 마음을 바로 잡는 글  file new (1) 청암 68 08:30:27
눈물은 왜 동그란가   new 도토리 58 01:06:33
수평선   new 도토리 50 01:05:19
느리게   new 도토리 35 01:04:07
힘든 순간  file new (1) 하양 73 00:30:17
서로를 이해하기 위해  file new 하양 80 00:29:13
행복을 내에서 줍다  file new 하양 73 00:26:44
나비   new 산과들에 104 22.05.28
그리움   new 산과들에 61 22.05.28
봄비   new 산과들에 34 22.05.28
눈의 여왕   new 대장장이 56 22.05.28
누구였더라?   대장장이 87 22.05.28
왜 그리도 아파하며 살아가는지   대장장이 101 22.05.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