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밥 / 신지혜 모바일등록
25 가을날의동화 2021.11.27 02:00:29
조회 328 댓글 5 신고

 

 

 

밥은 먹었느냐

사람에게 이처럼 따뜻한 말 또 있는가.

 

 

밥에도 온기와 냉기가 있다는 것

밥은 먹었느냐 라는 말에 얼음장 풀리는 소리

팍팍한 영혼에 끓어 넘치는 흰 밥물처럼 퍼지는 훈기

 

 

배곯아 굶어죽는 사람들이

이 세상 어느 죽음보다도 가장 서럽고 처절하다는 거

나 어릴 때 밥 굶어 하늘 노랗게 가물거릴 때 알았다.

 

오만한 권력과 완장 같은 명예도 아니고 오직

누군가의 단 한 끼 따뜻한 밥 같은 사람 되어야 한다는 거

 

 

무엇보다 이 지상에서 가장 극악무도한 것은

인두겁 쓴 강자가 약자의 밥그릇 무참히 빼앗아 먹는 것이다.

 

먹기 위해 샤는 것과 살기 위해 먹는 것은 둘다 옳다.

 

목숨들에게 가장 신성한 외식인 밥먹기에 대해

누가 이렇다 할 운을 뗄 것인가.

 

 

공원 한 귀퉁이, 우두커니 앉아있는 이에게도

연못가 거닐다 생각난 듯 솟구치는 청둥오리에게도

문득 새까만 눈 마주친 다람쥐에게도 나는 묻는다.

 

오늘 밥들은 먹었느냐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7월   new 도토리 15 00:54:06
그대 이젠  file new 하양 31 00:16:12
7월 첫날의 노래   new 도토리 16 00:15:01
뚜렷한 이유  file new (1) 하양 21 00:14:50
서운함을 표현하는 것  file new (1) 하양 19 00:12:32
길의 노래   new (1) 대장장이 77 22.06.30
'아름다운 기억' 때문에   new 무극도율 55 22.06.30
술 마시는데 다 써버렸다   new 무극도율 49 22.06.30
사물의 꿈1 -(나무의 꿈)   new 산과들에 43 22.06.30
심리적 거리   new 무극도율 28 22.06.30
무관심   new 산과들에 49 22.06.30
마음 맞는 날   new 산과들에 42 22.06.30
한규원시모음 75편/그도세상   new 그도세상김용.. 111 22.06.30
내가 생각하는 나는   new 대장장이 61 22.06.30
잘 지내고 있습니까   new (1) 대장장이 96 22.06.30
그리운 마음을 전한다!  file new 미림임영석 72 22.06.30
6월의 마지막 날입니다!  file new 미림임영석 89 22.06.30
바닷가에서   new 도토리 41 22.06.30
지는 장미에게   new 도토리 45 22.06.30
행복   new 도토리 57 22.06.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