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꿈을 만들어 가는 사람
12 그도세상김용호 2021.10.16 01:13:59
조회 119 댓글 1 신고
꿈을 만들어 가는 사람

그는 이탈리아 남부지방의 농촌 출신이었다.
그가 언제, 어떻게 미국에 왔는지 나도 모른다.
그러나 나는 어느 날 저녁 그가 우리 집 차고
뒤에 서 있는 것을 보았다.

내가 이름을 묻자 그는 '토니 트리비손노.
나는 당신의 잔디를 깎습니다.' 라고
서투른 영어로 말했다.
나는 토니에게 정원사를 쓸 형편이 못된다고 말해주었다.
'나는 당신의 잔디를 깎습니다.'
그는 앞서 한 말을 되풀이하고는 가 버렸다.
이튿날 저녁 퇴근하여 집에 돌아와 보니 잔디는
깎여 있었고 정원의 잡초도 뽑혀 있었다.
그런 일은 며칠동안이나 계속되었으며
그는 주급을 받는 정원사가 되었다.

여름이 지나고 가을로 접어들던 어느 날 저녁
토니가 나를 찾아와 말했다.
'크로씨, 곧 눈이 내릴겁니다.
겨울이 오면 당신 공장의 눈 치우는 일을
내게 맡겨 주십시오.'
토니는 그 일을 맡았고 여러 달이 지났다.
그는 공장에서 매우 훌륭한 일꾼이라는 평을 받고 있었다.

이듬해 여름 어느 날 저녁 나는 우리가 만나던
차고 뒤에서 다시 토니를 만났다.
'나는 이제 견습공이 되고 싶습니다.'
나는 토니가 청사진과 마이크로미터를 읽고
정밀작업을 할 수 있을지 의심스러웠으나
그의 청을 거절할 수가 없었다.
그 뒤 토니는 급료를 깎여가며 견습공이 되었고
몇 달 후에는 연마 견습과정을 마친 정식 직원이 되었다.

1.2년쯤 지난 어느 날 토니가 예의 그 장소에서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크로씨, 집을 한 채 사고 싶습니다.'
그는 도시 변두리에 폐가나 다름없는 집을 샀고
수년 후 그 집을 팔아 농장을 샀다.
이제 그 농장에서 트랙터가 한 대 서 있고 고급
승용차도 있으며 푸른 야채들이 가득 자라고 있다.
그는 한 푼의 빚도 지지 않았으며 그의 꿈을 농장에
심어놓고 세상을 떠났다.

토니는 사다리의 맨 아래 칸에서부터
시작한 것이 아니라 지하실에서부터 오르기 시작했다.
그가 가진 것은 소중한 하루 24시간 뿐이었지만
그는 그 시간을 낭비하지 않았던 것이다.

출처 : 월간 좋은 생각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나이가 들어서   new 뚜르 22 07:41:20
참빗살나무 /백승훈   new 뚜르 17 07:41:15
창문을 조금 열어 두겠습니다  file new 예향도지현 14 07:11:21
그 겨울의 신작로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64 01:50:26
사랑 그 몹쓸 병  file new 하양 66 00:12:02
선택은 네가 하는 거야  file new 하양 72 00:10:27
인생은 비워가는 것  file new 하양 68 00:08:28
능률의 비결   new 김용수 69 22.01.18
용서   new 도토리 41 22.01.18
이슬과 눈물   new 도토리 34 22.01.18
이불   new 도토리 31 22.01.18
어머니께   new 산과들에 49 22.01.18
너는 바보다   new 산과들에 60 22.01.18
연인   new 산과들에 57 22.01.18
생각이 그 사람의 인품이다   new 은꽃나무 87 22.01.18
사랑은 이런겁니다   new 은꽃나무 68 22.01.18
길에 뒹구는 저 작은 돌   new 은꽃나무 56 22.01.18
나를 기다리고 있는 당신..   모바일등록 new 77엄지 76 22.01.18
시인 김남열의 네컷만화''개똥''  file 모바일등록 new 김하운 42 22.01.18
♡ 사랑의 독  file new (1) 청암 82 22.01.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