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그런 관계이고 싶습니다
100 하양 2021.09.26 00:33:43
조회 1,030 댓글 6 신고

 

 

그런 관계이고 싶습니다

 

우리가 서로를

완벽히 이해하지 못한다고 해서,

이해하려 노력하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서로에 원하는 공감을

건네지 못한다고 해서,

공감하려 애쓰지 않는 것은 아닙니다.

 

우리 사이에 어쩔 수 없는

벽이 존재한다고 해서,

함께라는 단어가

의미 없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서로의 전부를 이해하지 못하더라도,

서로에게 마음을 전부 터놓지 못하더라도,

우리가 서로에 다가가려

노력하고 있다는 사실은 명백하죠.

 

그것으로 충분합니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히 우리는

서로에 위로가 될 수 있습니다.

 

어쩌면 함께라는 건,

우리가 결국 너무도 다른 존재라는 걸

똑바로 마주하는 순간부터,

비로소 시작되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소중한 사람과 시답잖은 이야기로

시간을 채우고 싶습니다.

복잡하지 않은 생각들을 나누고 싶습니다.

 

아무 생각 없이

광대가 뻐근하도록 웃고 싶습니다.

 

그러다 가끔, 도저히 혼자서

감당할 수 없는 아픔이 찾아올 때,

삶의 벽이 우리 사이의 벽보다

높게 느껴질 때,

 

그때 서로에 담아 둔 아픔 토해낼 수 있는,

그렇게 삶을 버텨 낼 힘을

서로에게 전해 줄 수 있는,

그런 관계이고 싶습니다.

 

- 정한경, ‘정녕 소중한 사람-

 


9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찾아온 겨울의 진객 백조  file new 미림임영석 23 11:06:31
인생의 숙제   new 도토리 38 09:52:59
뱃사공의 기도 / 정연복   new 도토리 20 09:51:48
12월의 노래   new 도토리 38 09:50:15
나무의 성장통   new 김용수 46 08:33:55
♡ 기쁨은 장소가 없습니다  file new 청암 88 08:14:52
12월의 기도 /청초 이응윤   new 뚜르 98 08:13:42
팔베개 - 홍해리   new 뚜르 72 08:09:04
어릴 적 신발   new 뚜르 76 08:08:46
겨울 사랑  file new 예향도지현 79 07:48:57
마음속 도화지   new 네잎크로바 55 07:16:10
꽃 무릇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35 06:33:53
12월의 시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46 01:10:25
사는 일이 쓸쓸할 때  file new 하양 138 00:34:00
사랑  file new (2) 하양 86 00:31:14
기울어가는 부양  file new 하양 82 00:27:49
그럴 일은 없겠지만   new (1) 은꽃나무 63 00:24:48
굴뚝집   new 은꽃나무 43 00:24:46
겨울 채비   new 은꽃나무 68 00:24:44
11월 달력 뒤에 12월 한 장  file new 미림임영석 140 21.11.30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