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아욱국 - 김선우
100 뚜르 2021.05.17 07:18:49
조회 137 댓글 0 신고

아욱국 - 김선우

아욱을 치대어 빨다가 문득 내가 묻는다

몸속에 이토록 챙챙한 거품의 씨앗을 가진

시푸른 아욱의 육즙 때문에

_엄마, 오르가슴 느껴본 적 있어?

_오,가슴이 뭐냐?

아욱을 빨다가 내 가슴이 활짝 벌어진다

언제부터 아욱을 씨 뿌려 길러먹기 시작했는지 알 수 없지만

_으응,그거!그,오,가슴!

자글자글한 늙은 여자 아욱꽃빛 스민 연분홍으로 웃으시고

나는 아욱을 빠네

시푸르게 넓적한 풀밭 같은 풀잎을

생으로나 그저 데쳐먹는 게 아니라

이남박에 퍽퍽 치대어 빨아

국 끓여먹을 줄 안 최초의 손을 생각하네

그 손이 짚어준 저녁의 이마에

가난과 슬픔의 신열이 있었다면

그보다 더 멀리 간 뻘밭까지를 들쳐업고

저벅저벅 걸어가는 시푸른 관능의 힘,

사랑이 아니라면 오늘이 어떻게 목숨의 벽을 넘겠나

치대지는 아욱 풀잎 온몸으로 거품을

끓이는 걸 바라보네

치댈수록 깊어지는 이글거리는 풀잎의 뼈

오르가슴의 힘으로 한 상 그득한 풀밭을 차리고

슬픔이 커서 등이 넓어진 내 연인과

어린것들 불러모아 살진 살점 떠먹이는

아욱국 끓는 저녁이네 오,가슴 환한.

시집 『내 몸속에 잠든 이 누구신가』(문학과지성사, 2007) 중에서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오늘 기분 어떠세요?  file 모바일등록 new 관심글쓰니 5 21.08.01
마음으로 볼 수 있다면  file 모바일등록 new 관심글쓰니 7 21.08.01
박완서의 겨울바다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17 21.08.01
할 수 있거든이   new 떠도는방랑자 14 21.08.01
택배가 온 순간 맞추는 게임  file new (1) 관심글쓰니 57 21.08.01
그리움   new (1) 산과들에 63 21.08.01
바람꽃   new 산과들에 41 21.08.01
가을앞에서   new 산과들에 58 21.08.01
누군가의 웃음   new 무극도율 57 21.08.01
좋은 아빠란?   new 무극도율 52 21.08.01
3명의 정치인에 대한 사실   new 무극도율 70 21.08.01
문인이 꼭 알아야할 10문 10답   new 그도세상김용.. 45 21.08.01
행복   new 도토리 45 21.08.01
겨울이 왔으니 봄도 멀지 않으리!   new 뚜르 40 21.08.01
천국에 다다르는 길   new 뚜르 40 21.08.01
한여자를 사랑 했슴니다   new (1) 네잎크로바 61 21.08.01
8월의 어느 날에 /이고은   new (1) 뚜르 74 21.08.01
비는 그리움을 부른다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13 21.08.01
바람난 아내   new 솔새 48 21.08.01
~*☆ 뜨거운 7월의 마지막 날 ☆*~  file new 미림임영석 41 21.08.0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