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모르는 사람 - 김행숙
100 뚜르 2021.05.08 07:53:39
조회 148 댓글 0 신고

모르는 사람 - 김행숙

강변에 서 있었네

얼굴이 바뀐 사람처럼 서 있었네

우리는 점점 모르는 사람이 되고

친절해지네

손님처럼

여행자처럼

강변에 서 있었네

강물이 흐르고

피부가 약간 얼얼했을 뿐

숫자로 헤아려지지 않는 표정들이 부드럽게 찢어지고 빠르게 흩어질 때마다

모르는 얼굴들이 태어났네

물결처럼, 아는 이름을 부를 수 없네

피부가 펄럭거리고

빗방울을 삼키는 얼굴들

강변에 서 있었네

아무도 같은 얼굴로 오래 서 있지 않네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2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믿음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48 03:50:34
천사의 메세지,보틀팜 나무와 비행기   new 해맑음3 12 03:39:31
독도 -나의 전부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25 01:30:41
약속   new 그도세상김용.. 38 00:38:02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은   new 그도세상김용.. 32 00:37:25
사람이 사람을 닮아갑니다  file new (1) 하양 44 00:37:16
입 다물고  file new (1) 하양 36 00:37:13
아름다운 선물  file new (1) 하양 46 00:37:10
이런 인연으로 살면 안 될까요   new 그도세상김용.. 28 00:19:31
기도문  file 모바일등록 new 관심글쓰니 30 00:17:17
손이 손을 찾을때  file 모바일등록 new 관심글쓰니 30 00:16:20
마음이란 거 참 그렇네  file 모바일등록 new 관심글쓰니 37 00:12:43
8월의 신록 앞에   new 은꽃나무 41 00:01:25
나는 언제 어른이 될까?  file new 은꽃나무 31 00:01:23
수박한통   new 은꽃나무 33 00:01:20
괴테는 왜 그녀에게 은행잎을 보냈을까?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73 21.08.02
** 열대야 8월의 마음 **   new (1) 미림임영석 91 21.08.02
사랑했으므로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73 21.08.02
영혼의 무게   new 떠도는방랑자 137 21.08.02
어두운 터널   new (4) 떠도는방랑자 138 21.08.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