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12 그도세상김용호 2021.05.05 22:41:02
조회 101 댓글 0 신고

비정한 도시에 사는 죄

이 지구상에서 가장 ‘사회적’ 생물은 개미라고 한다.
퓰리처상을 받은 책 '개미세계의 여행'을 보면, 앞으로의
지구는 사람이 아니라 개미가 지배할 것이라는 다소
생뚱맞은 주장을 펼친다.

그 근거는 개미들의 희생정신과 분업 능력이 인간보다 더
뛰어나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개미는 굶주린 동료를 절대 그냥 놔두는 법이 없다.
그 비결이 무엇일까?

개미는 위를 두 개나 가지고 있다.
하나는 자신을 위한 ‘개인적 위’고, 다른 하나는 ‘사회적 위’이다.

굶주린 동료가 배고픔을 호소하면 두 번째 위에 비축해 두었던
양분을 토해내 먹이는 것이다.
한문으로 개미 ‘의(蟻)’자는 벌레 ‘충(?)’자에 의로울
‘의(義)’자를 합한 것이다.

우리 인간의 위도 개미처럼 두 개라면 얼마나 좋을까?
그랬다면 인류는 굶주림의 고통을 몰랐을 지도 모른다.
하지만 하느님께서는 우리 인간에게 딱 하나의 위만 주셨다.

그래서일까? 만물의 영장이라는 인간은 굶주림의 고통이 닥쳐올 때
닭보다 더 무자비한 행위도 서슴지 않곤 한다.

하지만, 그 보다 더 놀라운 일은 위가 한 개 뿐인 인간들이
때로는 위를 두 개나 가진 개미들보다 더 이웃의 아픔을
자기 일처럼 감싸 왔다는 사실이다.

1935년 어느 추운 겨울밤이었다.
뉴욕 빈민가의 야간 법정을 맡고 있던
피오렐로 라과디아(Fiorello La Guardia) 판사 앞에
누더기 옷을 걸친 노파가 끌려 왔다.

빵 한 덩어리를 훔친 죄였다.
노파는 울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사위란 놈은 딸을 버리고 도망갔고, 딸은 아파 누워 있는데,
손녀들이 굶주리고 있었던 것이다.

하지만 빵 가게 주인은 비정했다.
고소 취하를 권면하는 라과디아 판사의 청을 물리치고
‘법대로’ 처리해 달라고 소리치고 있었다.

어찌할 도리가 없었다.
한숨을 길게 내쉬고는 라과디아 재판장이 노파를 향해
이렇게 선고한다.

"할머니, 법에는 예외가 있을 수 없어요. 벌은 받아야 합니다.
벌금 10달러를 내시거나 아니면 열흘 간 감옥에 계십시오.”
선고를 내리고 그가 자리에서 일어섰다.

그리고 갑자기 모자를 벗더니 자기 주머니에서 10달러를
꺼내 거기에 넣는 것이 아닌가.
그는 이어서 이렇게 최종 판결을 내린다.

“여러분, 여기 벌금 10달러가 있습니다.
할머니는 벌금을 완납했습니다.
나는 오늘 굶주린 손녀들에게 빵 한 조각을 먹이기 위해
도둑질을 해야 하는 이 비정한 도시에 살고 있는 죄를 물어
이 법정에 앉아 있는 모든 사람에게
50센트의 벌금형을 선고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모자를 법정 경찰에게 넘겼다.
그렇게 모인 돈이 자그마치 57달러 50센트였습니다.
대공황의 불황 속에서는 결코 작은 돈이 아니었습니다.
판사는 그 중에서 벌금 10달러를 뺀 47달러 50센트를
할머니의 손에 쥐어주었습니다.

다음날 아침 뉴욕타임스는 이 훈훈한 이야기를 이렇게 보도했다.

'빵을 훔쳐 손녀들을 먹이려 한 노파에게
47달러 50센트의 벌금이 전해지다.'
얼굴이 붉으락푸르락 된 빵 가게 주인과 법정에 있다가 갑자기
죄인이 되어 버린 방청객, 그리고 뉴욕 경찰들까지 벌금을 물어야 했다.

현재 뉴욕시에는 공항이 두 개 있다.
하나는 J.F.K. 공항이고 다른 하나는 라과디아 공항이다.
전자는 케네디 대통령의 이름을 딴 공항이고, 후자는 바로
피오렐로 라과디아 재판장의 이름을 딴 것이다.

그는 이후 뉴욕 시장을 세 번이나 역임하면서 맨해튼을
오늘날 맨해튼으로 만든 장본인이다.

그리고 라과디아 공항에는 그곳 주차장의 특이한 주차위치 표시에
담긴 일화(逸話)가 있다.
그곳 주차장 바닥에는 ‘Judges(법관)'
그 옆에는 ’Handicapped(장애인)' 'Senators(상원의원)'라는
주차표시가 나란히 있다.

아무리 법관이 존경받는다는 사법국가 미국이라지만, 그 미국에서도
다른 지역에서는 좀처럼 만나보기 어려운 모습이었다.
어째서 장애인이나 상원의원보다 법관의 주차위치가
더 좋은 곳으로 지정되었을까?

그것은 한 법률가의 따뜻한 마음씨에서 우러나온 인간애의
표현으로 받아들이고 훈훈했던 즉결법정을 회상하기 위해
공항 주차장의 가장 좋은 위치에 법관들을 위한 자리를
따로 마련해 놓았다고 한다.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믿음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48 03:50:34
천사의 메세지,보틀팜 나무와 비행기   new 해맑음3 12 03:39:31
독도 -나의 전부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25 01:30:41
약속   new 그도세상김용.. 38 00:38:02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은   new 그도세상김용.. 32 00:37:25
사람이 사람을 닮아갑니다  file new (1) 하양 45 00:37:16
입 다물고  file new (1) 하양 36 00:37:13
아름다운 선물  file new (1) 하양 48 00:37:10
이런 인연으로 살면 안 될까요   new 그도세상김용.. 29 00:19:31
기도문  file 모바일등록 new 관심글쓰니 30 00:17:17
손이 손을 찾을때  file 모바일등록 new 관심글쓰니 30 00:16:20
마음이란 거 참 그렇네  file 모바일등록 new 관심글쓰니 37 00:12:43
8월의 신록 앞에   new 은꽃나무 41 00:01:25
나는 언제 어른이 될까?  file new 은꽃나무 31 00:01:23
수박한통   new 은꽃나무 33 00:01:20
괴테는 왜 그녀에게 은행잎을 보냈을까?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73 21.08.02
** 열대야 8월의 마음 **   new (1) 미림임영석 91 21.08.02
사랑했으므로  file 모바일등록 new (2) 가을날의동화 173 21.08.02
영혼의 무게   new 떠도는방랑자 137 21.08.02
어두운 터널   new (4) 떠도는방랑자 138 21.08.0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