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말의 꽃
15 대장장이 2021.03.08 09:22:20
조회 162 댓글 2 신고

 

                   꽃만 따먹으며 왔다

 

                   또옥,또옥,손으로 훑은 훑은 꽃들로

                   광주리를 채우고, 사흘도

                   가지 못할 향기에 취해 여기까지 왔다

 

                  치명적으로 다치지 않고

                  허기도 없이 말의 꽃을 꺾었다

 

                  시든 나무들은 말한다

                  어떤 항홀함도 어떤 비참함도

                  다시 불러올 수 없다고

 

                뿌리를 드러낸 나무 앞에

                며칠째 앉아 있다

                헛뿌리처럼 남아 있는 몇마디가 웅성거리고

               그 앞을 지나는발바닥이 아프다

                어떤 새도 저 나무에 앉지 않는다

 

                                    

                                         ♡ 나 희 덕 

 

 

 

 

 

 

5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낮은 곳으로  file new 하양 4 00:47:14
멀리 있어도 사랑이다  file new 하양 4 00:45:18
담을 곳이 필요하다  file new 하양 2 00:43:49
마른 물고기처럼   new 산과들에 26 21.05.17
얼룩   new 산과들에 23 21.05.17
잡초가 우거진 오솔길을 지나서   new 산과들에 25 21.05.17
♥"*" 5월은 장미꽃 향기 "*"♥  file new 미림임영석 56 21.05.17
사랑은 립싱크가 아니다   new 남은자 82 21.05.17
♡ 미소가 아름다운 사람   new (2) 청암 141 21.05.17
한번 맺은 인연은 영원하라   new (1) 무극도율 128 21.05.17
살아보니 알겠더라   new 은꽃나무 115 21.05.17
친(親)과 효(孝)   new 은꽃나무 77 21.05.17
힘들면 쉬어가세   new 은꽃나무 116 21.05.17
맨발의 아베베   new 무극도율 63 21.05.17
인생은 단 한 번 뿐이다   new (1) 무극도율 80 21.05.17
경쟁에서 필요한 자세   new 뚜르 124 21.05.17
길을 잃더라도   new (2) 뚜르 145 21.05.17
아욱국 - 김선우   new 뚜르 93 21.05.17
아내   new 네잎크로바 90 21.05.17
내 시詩는 -파도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37 21.05.17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