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맘이 당신맘
10 욱형 2021.03.04 05:08:54
조회 154 댓글 0 신고

내맘이 당신맘..

말하지 않아도 표현하지 않아도
우린 서로맘 다 알것이라 믿으며...
지내온 시간속에 약속하고
그시간들을 믿습니다..

당신맘이 내맘..
내맘이 당신맘..
그렇게 믿으면서 ..
간혹 서로 어긋난 표현에
오해와 실망도 한답니다..

어긋남에 애쓰 들려주려
보여주려 하기도 하지만..
그럴때면
난 조용히 눈을 감지요..
맘이 보이게 당신을
그려봅니다..

나에 잘못된 표현이
당신의 맘을 다치게도
할수 있다는 생각에
당신의 맘이 되어서
지난 시간들의 소중함을
느껴본답니다..

침묵의 시간이 흘려
당신 또한 내맘이 되어 줄 때면
그 믿음에 감사한 맘 뿐...

지금 이순간 우린
당신이 되어
내가 되어
서로의 맘을 그려보는
시간이 필요한것 같습니다
당신맘이 내맘이고..
내맘이 당신맘이기에..
이 침묵의 시간들은
결코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
믿습니다..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바람 부는 산사에서   new 예향도지현 0 11:05:37
아름다운 사랑을 위하여   new 네잎크로바 22 08:36:24
♡ 자녀는 축복이다   new 청암 21 08:06:36
일주문一柱門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23 07:08:45
인생은 그런거야  file new 은꽃나무 27 06:58:49
가치 있는 삶, 아름다운 삶  file new 은꽃나무 23 06:58:47
촛불로 고백하는 사랑  file new 은꽃나무 27 06:58:44
‘가난’이 만든 명작   new 뚜르 52 06:57:40
시간의 소중함을 알고 계십니까?   new 뚜르 52 06:57:35
출가 /원성스님   new 뚜르 64 06:57:31
깨어나서 세상을 본다는 건   new 해맑음3 33 03:31:18
싫은 것을 알면 좋다  file new (2) 하양 71 00:34:34
숨은그림찾기  file new (1) 하양 64 00:33:33
찔레꽃  file new (1) 하양 55 00:23:39
가까스로 당신 안에서   new 산과들에 73 21.05.18
차가 막힌다고 함은   new 산과들에 47 21.05.18
나를 구부렸다   new 산과들에 48 21.05.18
자존심   new 도토리 49 21.05.18
반달같이   new 도토리 21 21.05.18
길노래   new 도토리 34 21.05.1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