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지나간 세월을 뒤돌아 보며..
35 은꽃나무 2021.02.23 10:02:00
조회 208 댓글 0 신고
그리 모질게 살지 않아도 되는 것을..
바람의 말에 귀를 기울이며
물처럼 흐르며 살아도 되는 것을..

악 쓰고 소리 지르며
악착같이 살지 않아도 되는 것을..
말 한마디 참고
물 한 모금 먼저 건네고

잘난 것만 보지 말고
못난 것도 보듬으면서
거울속의 자신을 바라 보듯이..

서로 불쌍히 여기며
원망도 미워도 말고
용서하며 살 걸 그랬어..

세월의 흐름 속에 모든 것이
잠깐인 "삶"을 살아 간다는 것을..

흐르는 물은
늘 그 자리에 있지 않다는 것을
왜 나만 모르고 살아 왔을까?..

낙락장송은 말고
그저 잡목림 근처에
찔레나 되어 살아도 좋을 것을..

근처에 도랑물이 졸졸거리는
물소리를 들으며 살아가는
감나무 한 그루가 되면
그만이었던 것을..

무엇을 얼마나 더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
아둥바둥 살아 왔는지 몰라..

사랑도 예쁘게 익어야 한다는 것을..
덜 익은 사랑은 쓰고 아프다는 것을..
"예쁜 맘"으로 기다려야 한다는 것을..
젊은 날에는 왜 몰랐나 몰라..

감나무의 "홍시"처럼
내가 내 안에서 무르도록
익을 수 있으면 좋겠다

아프더라도 겨울 감나무
가지 끝에 남아 있다가
마지막 지나는 바람이 전하는
말을 들었으면 좋겠다

지금의 이 순간처럼
새봄을 기다리는
"예쁜 맘"으로 살고 싶어라

- 좋은 글 -



3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그대 보고파 눈물이 나도  file 모바일등록 new 가을날의동화 12 01:00:12
문경새재여름시인학교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6 00:46:32
겸손한 사람들이 좋다  file new 하양 10 00:14:42
바람에게  file new 하양 15 00:10:40
이별은 꽃잎과 같은 것입니다  file new 하양 15 00:08:08
루미의 '여인숙'  file 모바일등록 new 하서량 51 21.06.21
장애와 편견   new 뚜르 125 21.06.21
필요한 네 가지   new (1) 뚜르 139 21.06.21
사랑하는법과 용서하는법 / 김종환   new (1) 뚜르 137 21.06.21
24절기 중 열 번째 절기 하지  file new 미림임영석 95 21.06.21
아름다운 자연 향한 나들이  file new 미림임영석 58 21.06.21
사람이 선물이다   new 네잎크로바 173 21.06.21
등燈 / 천숙녀  file new (1) 독도시인 73 21.06.21
이 모든 아픔 언제쯤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26 21.06.21
생각이 만들어낸 관념과 선입견   해맑음3 111 21.06.21
지금 이 순간에 감사하기  file (4) 하양 279 21.06.21
고백  file (2) 하양 157 21.06.21
매듭을 풀기 위해서는  file (2) 하양 189 21.06.21
내가 좋아하는 집   은꽃나무 71 21.06.21
거울속의 자신을 향해   (1) 은꽃나무 89 21.06.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