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분가가 싫어요 모바일등록
익명 2021.01.14 08:33:38
조회 1,331 댓글 5 신고

올해 33세 직장인입니다. 일년만난 남친이 있고 남친은 38세라 올해 결혼도 하고 싶어합니다. 

저도 결혼을 하고싶기도 하고 나중에 혼자는 못살거 같아서 결혼은 해야겠다 싶은데 문제는 지금 가족들과 함께 지내는게 너무 행복하고 좋습니다. 

함께 밥먹고 저녁엔 영화도 보며 맛있는 음식을 먹고 수다를 떨며 웃는 우리집을 떠나기가 싫습니다. 

물론 남친과 있는것도 즐겁고 행복합니다. 근데 지금 가족들과 느끼는 행복이 너무 크고 좀더 오래 한 집에서 함께 보내고 싶은 욕심이 큽니다. ㅠㅠ 

결혼한다고 못보는건 아니지만 결혼하면 우리 가족과 한집에서 못지낸다 생각하면 아쉽고 서운한맘이 클거같습니다.

다른분들은 어떻게 결혼결심을 했나 싶어서 고민을 올려봅니다. ㅠㅠ

1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1)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새언니 병간호   (3) 돈벌자많이 333 22.06.19
시어머니한테 정이 떨어진거 같아요.....   모바일등록 (1) 익명 433 22.05.31
옷차림으로 매번 말듣는거 지치네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039 22.03.21
혼자사는 아들집에 한달에 2주는 와있는 예비시어머니   모바일등록 (5) 익명 835 22.03.05
동서의 행세   모바일등록 (8) 샥라떼 1,555 22.02.04
비교 너무 힘드네요ㅠ   모바일등록 (5) 익명 778 22.02.02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4) 이태연애 880 22.02.01
시댁에 안부전화는 얼마나 자주 하시는지요.?   모바일등록 (9) 겸둥oi 1,792 21.12.26
시댁의 허풍 ,허세, 거짓말 어떡하죠ㅠㅠ   모바일등록 (4) 익명 1,355 21.12.25
아래 친정엄마 글 남겼었어요(여러분 감사합니다)   모바일등록 (2) 익명 991 21.11.05
시어머니 때문에 미치겠네요   모바일등록 (10) 다온송이 1,978 21.11.05
나의 행복을 부정하고 조롱을 일삼는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20) 익명 1,609 21.09.30
짜증나네요   모바일등록 (8) 샥라떼 1,848 21.08.24
셤니 골절 수술후 퇴원 하셨어요 친정엄마 전화   모바일등록 (3) 익명 997 21.08.20
너무 힘듭니다.   모바일등록 (13) 익명 1,542 21.08.03
결혼비용   모바일등록 (5) 사랑비 1,381 21.07.17
친정 엄마가 원하는 딸   모바일등록 (5) 별하늘별빛 1,380 21.07.07
시댁 부모님 매주... 함께하고싶어해요   모바일등록 (13) 익명 1,885 21.07.03
친정오빠 장인어른되시는 분이 저는 왜 싫을까요   모바일등록 (6) 익명 1,187 21.06.28
애같은 샵지   모바일등록 (5) 익명 1,082 21.05.28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