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내 슬픔 저러하다 이름했습니다
100 하양 2020.11.25 00:30:33
조회 536 댓글 8 신고

 

 

내 슬픔 저러하다 이름했습니다

 

어제 나는 그에게 갔습니다

그제도 나는 그에게 갔습니다

그그제도 나는 그에게 갔습니다

 

미움을 지워내고

희망을 지워내고

매일 밤 그의 문에 당도했습니다

 

아시는지요, 그러나

그의 문은 굳게 닫혀 있었습니다

완강한 거부의 몸짓이거나

무심한 무덤가의 잡풀 같은

열쇠 구멍 사이로

나는 그의 모습을 그리고 그리고

그리다 돌아서면 그뿐,

 

문 안에는 그가 잠들어 있고

문밖에는 내가 오래 서 있으므로

말 없는 어둠이 걸어 나와

싸리꽃 울타리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어디선가

모든 길이 흩어지기 시작했고

나는 처음으로 하늘에게

술 한잔 권했습니다

하늘이 내게도 술 한잔 권했습니다

 

아시는지요, 그때

하늘에서 술비가 내렸습니다

술비 술술 내려 술강 이루니

아뿔사,

내 슬픔 저러하다 이름했습니다

 

아마 내일도 그에게 갈 것입니다

아마 모레도 그에게 갈 것입니다

열리지 않는 것은 문이 아니니

닫긴 문으로 나는 갈 것입니다

 

- 고정희 - 

10
다른 글 추천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내 가슴에 단고 싶은 당신   new 네잎크로바 2 07:21:27
애가 - 엄원태   new 뚜르 39 06:12:14
성장의 방해물, 마인드 퍽   new 뚜르 46 06:08:08
그냥 들어만 주어도   new 뚜르 51 06:08:03
내 시詩는 -그리움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18 06:05:00
창조의 공식   new 해맑음3 31 03:13:57
창문과 마음   new 도토리 30 00:37:49
감사   new 도토리 28 00:36:03
아들딸에게 주는 시   new 도토리 32 00:34:16
내 엄마가 보고 싶다  file new (1) 하양 44 00:17:36
사랑의 노래  file new (1) 하양 42 00:16:21
내 마음속 그 까페는  file new (1) 하양 40 00:14:49
우리였으면 좋겠습니다/김용호   new 그도세상김용.. 42 21.05.09
꽃봉오리의 사연   new 은꽃나무 75 21.05.09
청보리 스치는 소리가 들려올 때   new 은꽃나무 75 21.05.09
눈뜬 장님​   new 은꽃나무 71 21.05.09
미세, 초미세먼지로 몸살  file new 미림임영석 55 21.05.09
인생은 강물   new 도토리 96 21.05.09
사랑의 축지법   new 도토리 74 21.05.09
흐르는 삶의 노래   new 도토리 79 21.05.0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