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가난한시댁 모바일등록
서연맘 2019.03.13 14:38:40
조회 4,328 댓글 9 신고

안녕하세요..저희 시댁 어른들은 80대 초반이세요. 시누꼬임에 있던집팔고 시누네 8천만원 해주시고.전세사시고. 남은돈으로 생활비 하시다가 이제남은돈 없다고 저희한테 너무 돈얘기를 많이 하세요.      한동네에 살아서 제가 가끔 아이들데리고 시댁가면 먼저 돈얘기부터 시작하세요..                    여러가지 포함해서 들어오는돈이 한달에 70만원인데.그거 가지고 생활하기 너무힘들다고 갈때마다 그러세요.저희는 생신때만 돈드립니다. 그러면서 월급은 올랐냐.저축해둔돈은 있냐고 매번그러시는데..그럴때마다 시댁가기가 너무싫어요..남편월급이300만원 받는데..애들 두명5살.9살키우는데..먹이고입히고 세금내고.대출갚내면 돈이 금방없어져요ㅠ 시댁은 그돈이면 실컷먹구 저금하면서 살수있다고 생각하십니다.시누들도 볼때마다 월급얼마받냐고 시댁은 남편월급을 항상궁금해합니다..몇년전부터는 돈나올때가 없으니 로또만 계속하시고.당첨되면 너네집한채 해주신다고ㅠ 마음은 이해되는데.답답해요.누나들이 셋이나있고.사위한테는 돈얘기도 못꺼내시고 어려워하세요..근데 막내아들한테만 계속 기대시려구하시니. 조금은 부담스러워요..계속돈은달라고 돌려서 얘기하시고..볼때마다 그러시니 피하고싶어요..돈없다고 해도 마찬가지에요ㅠ 저희가 도와드릴 형편도 안되고.돈생각만 하면 머리가아퍼요.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90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엄마가 보고싶은날   모바일등록 (1) 익명 380 24.05.20
어버이날 .   (1) 익명 428 24.05.07
시아버지란분 (몇번째글인지ㅡㅡ)   모바일등록 (4) Nol 2,258 23.12.27
결혼허신 언니분들 조언이 필요해요🙏   모바일등록 (2) 어떡하지 1,821 23.12.11
모든 남편들은 이런식으로말하나요?   모바일등록 (4) 익명 2,352 23.10.21
예전에 글쓴사람 입니다  file 모바일등록 (2) 쏘율mom 1,535 23.07.18
결혼   모바일등록 (4) 익명 1,299 23.07.01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6) 익명 2,378 23.06.08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5) 익명 1,956 23.04.28
엄마의 인생1   모바일등록 (1) 익명 1,390 22.09.21
시댁이 5분거리...   모바일등록 (8) 익명 2,536 22.09.14
어릴때 헤어진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5) 익명 1,588 22.08.28
주택 씨씨티비 설치할건데 기사님 식사 해드려야 할까요   (10) 익명 1,833 22.07.28
멀리 이사가는게 답일까요? 요새들어 숨통이 막히는 거 같아요   모바일등록 (5) 익명 2,013 22.07.27
답답한 사람   모바일등록 (2) 여우9 1,005 22.07.27
시누이가 저를 대놓고 질투 합니다..   모바일등록 (1) 익명 2,127 22.07.11
새언니 병간호   (6) 돈벌자많이 1,497 22.06.19
시어머니한테 정이 떨어진거 같아요.....   모바일등록 (3) 익명 3,048 22.05.31
옷차림으로 매번 말듣는거 지치네요..   모바일등록 (6) 익명 2,229 22.03.21
혼자사는 아들집에 한달에 2주는 와있는 예비시어머니   모바일등록 (6) 익명 2,009 22.03.05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