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는 뾰족한 사람이고 싶다....
1 장민설 2005.04.19 12:35:37
조회 3,491 댓글 28 신고
나는 뾰족한 사람이고 싶다...
아니 숨막히게 예리한 사람이고 싶다..
어설프게 말 걸었다 본전도 찾기힘들 것같은 사람..
그래서 섯불리 건드리기 어려운 사람..
그런 사람이고 싶다..

둥글게 둥글게 사는게 좋다고들 하지만..
모난돌이 정 맞는다고들 하지만..
곧으면 부러진다고들 하지만..
맞을때 맞더라도..
부러질때 부러지더라도..
모나게, 똑부러지게, 뾰족하게..
그렇게 살아보고싶다..

지난 내 삶은 너무 무딘 싦이었다..
닳고닳아 어디가 앞인지 어디가 뒤인지 구분조차 힘들만치
무디게 무디게 살아왔었다...
무디다는것은 대충대충을 말한다..
악착같지 않음을 말한다..
정렬적이지 않음을 말한다..

이젠 달라져야할 나이가 된것같다..
모질게 모질게 살아야할 나이..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늙은 소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26 00:25:23
그대  file new 하양 15 00:19:41
이 지상에 그대만 있으면  file new 하양 16 00:17:36
그럼에도 불구하고  file new 하양 7 00:14:55
삶이라는 것   new 산과들에 29 22.08.19
추억에 정을 물으며   new 산과들에 27 22.08.19
원칙은   new 산과들에 22 22.08.19
아련함에 대하여   new 대장장이 108 22.08.19
나의 산수   new 대장장이 70 22.08.19
발끝만 보지 말라   new 무극도율 77 22.08.19
실천하는 힘   new 무극도율 53 22.08.19
마음과 흙의 공통점   new 무극도율 72 22.08.19
새로운 변화   new 대장장이 75 22.08.19
비단옷과 삼베 두루마기   new (1) 뚜르 93 22.08.19
인생의 책 세 권   new 뚜르 107 22.08.19
늙어가는 아내에게 - 황지우   new (1) 뚜르 92 22.08.19
낡은 추억속으로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122 22.08.19
♡ 따뜻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  file new (2) 청암 96 22.08.19
빈 가슴에 부는 바람  file new (1) 예향도지현 84 22.08.19
아무도 미워하지 맙시다   new (1) 네잎크로바 100 22.08.19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