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바케트 빵 사랑
12 좋은글 2004.07.05 09:33:20
조회 1,236 댓글 7 신고
어느 금슬 좋았던 노부부의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바케트 빵을 좋아했던 부부는 늘 자기가 좋아하는 부분을
상대방도 좋아하리라 여기고 양보했단다.
그래서 그들 부부는 수십 년 동안 자신이 싫어하는 부분만 먹으며 지냈다.
그러던 어느 날 할아버지가 노환으로 생을 마감하게 되었을 때
할머니에게 한 고백은 기막힌것이었다.
"할멈, 실은 나는 바케트 빵의 껍질을 좋아했다우."
이게 무슨 어이없는 소리인가. 할머니는 자신의 귀를 의심했다.
그도 그럴 것이 할머니는 자기가 좋아하는 속은 늘 양보하고 딱딱한 껍질만 먹어온 것이었다.
둘은 한번도 상대방이 어느 부분을 좋아하는지 물은 적이 없었고,
다만 상대도 나와 같으려니 하며 양보했던 것이다.
그러니 야속하고 섭섭할 때가 왜 없었겠는가.
하지만 서로 사랑했던 그들은 한번도 내색한 적이 없었던 것이다.

얘기를 들으며 초점이 맞지 않았던 그 사랑을 어떻게 해석해야 하나 생각했다.
우리는 관계 속에서 많은 경우에 잣대와 기준을 자신에게 고정시킬 줄밖에
모르는 우를 범하곤 한다. 내 식대로 사랑하고 내 식대로 생각하면서
상대방도 그럴 것이라고 으레 생각하기에 대화란 그토록 필요한 것인가 보다.
평생을 살아도 자기 하나도 다 이해하지 못하는 게 우리들이거늘,
수십 년을 함께 살았다고 한들 상대방 마음을 어찌 다 알겠는가?
내 잣대만을 꺼내들지 않고 서로 대화하는 시간을 마련해봐야겠다.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남을 위로하면 내가 더 위로 받는다  file new (1) 하양 25 00:11:20
타인의 시선에 갇히지 마라  file new (1) 하양 29 00:09:29
남을 탓하면  file new 하양 13 00:07:04
사는법   new (2) 산과들에 54 22.05.16
알 수 없어요   new 산과들에 43 22.05.16
참좋은 당신   new 산과들에 44 22.05.16
한 번의 거짓말   new 무극도율 63 22.05.16
자랑스러운 韓國人 (Proud Korean)   new 무극도율 43 22.05.16
어떻게 하면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울 수 있는가?   new 무극도율 72 22.05.16
5월의 꽃향기 넝쿨장미  file new (1) 미림임영석 104 22.05.16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new 라이더카우보.. 75 22.05.16
세상이 아름다운 것은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115 22.05.16
#책속의_한마디_올곧은_자신감  file new 책속의처세 59 22.05.16
누구를 가장 사랑하나요?   new 뚜르 135 22.05.16
마음에 따라 달라지는 판단   new (1) 뚜르 159 22.05.16
소규모 인생 계획 - 이장욱   new 뚜르 112 22.05.16
5월   new 무심함 79 22.05.16
♡ 사랑의 표현  file new (5) 청암 136 22.05.16
민들레 영토   new 무심함 71 22.05.16
5월의 시 - 이해인   new (1) 무심함 78 22.05.16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