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누나
1 김성수 2004.04.12 21:45:10
조회 699 댓글 6 신고
“누나가 뇌에 혹이 생겨서…. 수술하고 지금 회복실에 있는데, 너를 찾는다.” 갑작스런 누나의 수술 소식에 휴가를 신청하고 서울행 버스에 올라 네 시간여를 가는 동안 나는 몹시 불안했다. 병원에 도착해 마음 단단히 먹으라는 외삼촌의 말을 듣고 만난 누나는 온몸이 퉁퉁 부어 얼굴조차 알아볼 수 없었다. 손을 잡아도 이름을 불러도 누나는 눈을 뜨지 않았다.

어린 시절 폭력과 도박을 일삼는 아버지와 어머니의 불화. 내 어린 날의 그런 상처를 보듬어 준 이는 누나였다. 부모님이 이혼하고 아버지를 따라 목포 산골짜기에 살던 때, 돌아오지 않는 아버지를 기다리며 밤새 어둠 속에서 나를 안고 있었던 이도 누나였고, 아버지 몰래 어머니를 만나러 가는 길엔 한번도 내 손을 놓지 않던 누나였다. 내가 군에 입대하자 누나는 하루에 한 통씩 편지를 썼고, 모처럼 휴가 나가면 꼭 안아 주던 참 따뜻한 사람이었다.

누나는 의지가 참 굳은 사람이기도 했다. 누나가 고등학교 시절 아버지의 도박빚 때문에 살림살이마다 압류 딱지가 붙었을 때도, 건넌방에서 엄마아빠가 심하게 싸우는 소리에도 화장지를 입에 물고 눈물을 참으며 책에서 눈 한번 떼지 않았다. 누나는 그때부터 우리 집안을 일으켜 세우기로 마음먹었던 것이다. 소원대로 누나는 우리나라 최고 병원 약사가 되었다. 그런데 그걸 제대로 누리지도 못하고 병상에 누운 것이다.

2000년 9월, 누나는 끝내 우리 곁을 떠났다. 그 뒤 누나 짐을 정리하면서 많은 걸 알게 되었다. 수년 동안 잊고 지냈던 아버지와 연락을 하며 경제적으로 돌봐 왔다는 것과 누나의 꿈은 성공이 아니라 한 지붕 아래 우리 네 식구가 모여 사는 것이었음을…. 또 자신의 병을 알고도 가족들을 위해 오랜 날들 동안 그 아픔을 혼자 참고 있었음을….

서길준 님 /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 <좋은생각> -
1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그리움의 꽃은 시들지 않는다  file new 예향도지현 9 07:24:30
천사의 나팔 악마의 나팔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14 06:31:53
시간이 흘러 간다는 것은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57 00:50:30
그런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file new 은꽃나무 63 00:47:58
빨간 장미꽃으로 편지에 담고   new 은꽃나무 48 00:47:50
늙은 호박   new 은꽃나무 36 00:47:46
허공의 기도   new 도토리 25 00:44:10
용서하는 마음  file new (1) 하양 42 00:43:30
허공 찬미   new 도토리 15 00:42:48
지성적인 일  file new (1) 하양 47 00:42:14
행복   new 도토리 33 00:41:26
꿈꾸는 행복  file new 하양 47 00:39:08
그리운 꽃편지 5   new 산과들에 42 22.05.22
사랑은   new 산과들에 44 22.05.22
사람이 풍경으로 피어나   new 산과들에 46 22.05.22
돌아가리라...귀거래사...   new 무심함 56 22.05.22
빚은 빛이다   new 대장장이 56 22.05.22
내가 너를 사랑하는 만큼   new 대장장이 71 22.05.22
읽으면 힘이 되는 명언   new 무극도율 93 22.05.22
본능   new 무극도율 65 22.05.22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