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미소가 머무는 자리
12 좋은글 2004.03.16 08:58:55
조회 1,104 댓글 5 신고
어제 처럼 지나가는 하루
평범하지만 특별하길 원하는 이기심
항상 나를 쫓는건 바로 내 등뒤의 기대치들
돈으로 얼룩진 세상은
나를 무서운 사람으로 개조시킨다.

내가 가야할 길은 아름답지만
내가 가고 있는 길은 너무도 답답한 동굴 같다.

무언가 항상 채워야 할 빈자리가 있는 것 같아서
돌아보려고 하면
어느새 나는 같은 자리로 던져지고 만다.

무엇을 위해 달려가고 숨을 쉬는가?
남들이 얘기하는 좋은 사람...
이런거 모두 사회의 방식대로 만들어진 허상 아닌가?

어느 조용한 시골에서
아침엔 새벽안개 소리를 마시며
점심엔 풍부한 은빛 햇살을 마시며
저녁엔 향긋한 솔바람을 마시며
늦은밤엔 포근한 달빛을 마시며
이렇게 지치지 않게 살고 싶다.

어차피 유한한 인생이 아닌가?
우리의 삶이란게
어차피 다 읽을 수 밖에 없는 책 한권 아닌가?
책 한권을 다 읽을때 쯤엔 세상이 달라 보이겠지.
자기의 인생을 가늠할 수 있겠지.
똑같은 시간에 바뀌는 신호등처럼
인생의 참맛을 알지도 못한체
보고 싶은, 느끼고 싶은 것도
세상의 굴레때문에 하지 못하는
정말 어리석은 사람이 나는 되기가 싫다.
나는 이런 형편 없는 사람이 되기가 싫다.
인생을... 또 삶을 ....
별빛처럼 아름답게 살고 싶다.

어른들이 만들어 놓은 아스팔트 길을
멋진 스포츠카로 빨리 달려가기보단
아주 많이 늦더라도
맨발에 편한 반바지를 입고
바람도 불고 길도 울퉁불퉁한
산으로 들로 천천히 걸어가고 싶다...

- <미소가 머무는 자리> -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2)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당신은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이다  file new 하양 43 00:19:44
운이 안 좋다는 사람들을 위한 글  file new (2) 하양 35 00:18:10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file new (1) 하양 36 00:17:20
차칸남자 김동기의 [그해 여름에 영문이가 한 짓을 나는 알고..  file 모바일등록 new (1) k하서량 52 21.09.21
코로나 19 –고향故鄕 집 / 천숙녀  file new 독도시인 25 21.09.21
김태호의 [ 추억 속, 두 개의 고향 길 ]  file 모바일등록 new (4) k하서량 99 21.09.21
이런 날 만나게 해주십시요   new 산과들에 55 21.09.21
필요 없어진 준비   new 산과들에 50 21.09.21
허튼 물음   new (1) 산과들에 53 21.09.21
섣불리 누군가를 만나 외로움을 달래지 말자   new (2) 뚜르 188 21.09.21
봉덕이 할머니의 추석 /윤장규   new (1) 뚜르 134 21.09.21
기억이란 사랑보다 - 이문세   new (2) 뚜르 159 21.09.21
추석 둥근 달님께 빌어요!  file new (1) 미림임영석 127 21.09.21
마음의 고향   new (2) 네잎크로바 93 21.09.21
변덕스러운 가을   (1) 은꽃나무 106 21.09.21
내가 불입니다   (1) 은꽃나무 82 21.09.21
인생길의 간이역   은꽃나무 101 21.09.21
한가위 보름달의 말씀   (1) 도토리 215 21.09.21
한가위 보름달   도토리 194 21.09.21
오늘을 산다  file (2) 하양 171 21.09.21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