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말 2004.03.11 09:28:09
조회 888 댓글 9 신고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는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 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나는 너에게 너는 나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의미가 되고
싶다.

- 김춘수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7)
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new 뚜르 96 14:58:26
♡ 사랑을 통해서만  file new (1) 청암 167 09:34:31
쇠심줄 같이 질긴 인연  file new 솔새 118 09:11:32
멀리 있어도 마음으로 가까운 친구   new 직은섬 130 08:04:26
♡모정의 뱃길♡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new (1) 백두산 118 07:59:04
그리움의 축지법   new 도토리 126 01:46:53
겨울 속의 봄이야기 /박정만   (2) 뚜르 228 23.01.30
보여주고 살펴주고   (2) 뚜르 268 23.01.30
친구 같은 인연   직은섬 219 23.01.30
화톳불, 눈발, 해장국 / 신경림   뚜르 189 23.01.29
♡ 생각의 끈을 놓지 마라  file 청암 311 23.01.29
인생은 길고 가능성은 무한대다   직은섬 250 23.01.29
당신이라는 도둑   (6) 뚜르 297 23.01.28
초록의 신호를 보낸다   (4) 몽중환 272 23.01.28
♡ 그대가 사랑스럽다  file (4) 청암 306 23.01.28
행복 하기 위해 건강하라   (1) 직은섬 212 23.01.28
겨울비  file 모바일등록 (1) 김별 154 23.01.27
♡때로는 모자람도 미덕 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66 23.01.27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 이상화   (6) 뚜르 238 23.01.27
느슨한 활   뚜르 192 23.01.27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