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가
화이팅 2003.12.19 04:46:30
조회 1,380 댓글 12 신고

언제부터인가 우리가 만나는 사람들은 지쳐 있었다
모두들 인사말처럼 바쁘다고 하였고
헤어지기 위한 악수를 더 많이 하며
총총히 돌아서 갔다
그들은 모두 낯선 거리를 지치도록 헤매거나
볕 안 드는 사무실에서
어두워질 때까지 일을 하였다
부는 바람 소리와 기다리는
사랑하는 이의 목소리가 잘 들리지 않고
지는 노을과 사람의 얼굴이
제대로 보이지 않게 되었다
밤이 깊어서야 어두운 골목길을 혼자 돌아와
돌아오기가 무섭게 지쳐 쓰러지곤 하였다
모두들 인간답게 살기 위해서라 생각하고 있었다
우리의 몸에서 조금씩 사람의 냄새가
사라져가는 것을 알면서도
인간답게 살 수 있는 터전과
인간답게 살 수 있는 시간을
벌기 위해서라 믿고 있었다
그러나 오늘 쓰지 못한 편지는
끝내 쓰지 못하고 말리라
오늘 하지 않고 생각 속으로 미루어둔
따뜻한 말 한마디는
결국 생각과 함께 잊혀지고
내일도 우리는 여전히 바쁠 것이다
내일도 우리는 어두운 골목길을
지친 걸음으로 혼자 돌아올 것이다

- 도종환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8)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8)
우리가 사랑해야 한다면/김용호   new 김용호 40 23.09.29
한가위 보름달   new (1) 도토리 29 23.09.29
평안의 노래   new (1) 도토리 23 23.09.29
손금 - 유현숙   new 뚜르 69 23.09.29
독일 2.3편   new 소우주 57 23.09.29
한가위 기도   (2) 도토리 125 23.09.28
한가위 보름달   (1) 도토리 100 23.09.28
한가위 노래   (1) 도토리 82 23.09.28
주석 고향가는 길   (1) 직은섬 150 23.09.28
외할머니의 추석 /김귀녀  file (3) 뚜르 274 23.09.28
한가위 음식 만들기   (232) 뚜르 124 23.09.28
천숙녀의 [눈물샘]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188 23.09.27
생의 연주   도토리 111 23.09.27
달팽이의 노래   도토리 81 23.09.27
사랑의 나비효과   (1) 도토리 102 23.09.27
♡ 좋은 습관과 나쁜 습관  file (1) 청암 130 23.09.27
추석 갈등 줄일, 사람에 대한 근원적 생각   뚜르 178 23.09.27
코스모스 꽃길에 서면 / 이대흠  file (1) 뚜르 163 23.09.27
사랑한다는 것은   직은섬 162 23.09.27
가을비 /이고은  file (2) 뚜르 209 23.09.26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