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오 해
12 아름다움 2003.12.03 09:56:42
조회 1,646 댓글 11 신고
세상에서 대인관계처럼 복잡하고 미묘한 일이 또 있을까.
까딱 잘못하면 남의 입살에 오르내려야 하고,
때로는 이쪽 생각과는 엉뚱하게 다른 오해도 받아야 한다.
그러면서도 이웃에게 자신을 이해시키고자 일상의 우리는 한가롭지 못하다.
이해란 정말 가능한 걸까.
사랑하는 사람들은 서로가 상대방을 이해하노라고 입술에 침을 바른다.
그리고 그러한 순간에서 영원을 살고 싶어한다.
그러나 그 이해가 진실한 것이라면 항상 불변해야 할텐데 번번이 오해의 구렁으로 떨어진다.
"나는 당신을 이해합니다"라는 말은 어디까지나 언론 자유에 속한다.
남이 나를, 또한 내가 남을 어떻게 온전히 이해할 수 있단 말인가.
그저 이해하고 싶을 뿐이지. 그래서 우리는 모두가 타인이다.
사람은 저마다 자기 중심적인 고정관념을 지니고 살 게 마련이다.
그러기 때문에 어떤 사물에 대한 이해도 따지고 보면 그 관념의 신축 작용에 지나지 않는다.
하나의 현상을 가지고 이러쿵저러쿵 말이 많은 걸 봐도
저마다 자기 나름의 이해를 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기 나름의 이해'란 곧 오해의 발판이다.
우리는 하나의 색맹에 불과한 존재다.
그런데 세상에는 그 색맹이 또 다른 색맹을 행해 이해해 주지 않는다고 안달이다.
연인들은 자기만이 상대방을 속속들이 이해하려는
맹목적인 열기로 오해의 안개 속을 헤매게 된다.
그러고 보면 사랑한다는 것은 이해가 아니라 상상의 날개에 편승한 찬란한 오해다.
"나는 당신을 죽도록 사랑합니다"라는 말의 정체는
"나는 당신을 죽도록 오해합니다"일지도 모른다.
언젠가 이런 일이 있었다.
불교 종단 기관지 에 무슨 글을 썼었더니
한 사무승이 내 안면 신경이 간지럽도록 할렐루야를 연발하는 것이다.
그때 나는 속으로 이렇게 뇌고 있었다.
'자네는 날 오해하고 있군. 자네가 날 어떻게 안단 말인가.
만약 자네 비위를 거슬리는 일이라도 있게 되면,
지금 칭찬하던 바로 그 입으로 나를 또 헐뜯을 텐데.그만두게,그만둬."
아니나다를까. 바로 그 다음 호에 실린 글을 보고서는
입에 개거품을 풀어 가며 죽일 놈 살릴 놈 이빨을 드러냈다.
속으로 웃을 수밖에 없었다.
'거 보라고, 내가 뭐랬어. 그게 오해라고 하지 않았어. 그건 말짱 오해였다니까.'
누가 나를 추켜세운다고 해서 우쭐댈 것도 없고 헐뜯는다고 해서 화를 낼 일도 못된다.
그건 모두가 한쪽만을 보고 성급하게 판단한 오해이기 때문이다.
오해란 이해 이전의 상태 아닌가.
문제는 내가 지금 어떻게 살고 있느냐에 달린 것이다.
실상은 말 밖에 있는 것이고 진리는 누가 뭐라 하건 흔들리지 않는다.
온전한 이해는 그 어떤 관념에서가 아니라 지혜의 눈을 통해서만 가능할 것이다.
그 이전에는 모두가 오해일 뿐이다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
무슨 말씀, 그건 말짱 오해라니까

- 법정스님 -
4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중복글 관련 안내드립니다(2019.07.01)  (5)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3)
좋은글 게시판 이용안내  (16)
우리가 눈발이라면   new 산과들에 0 23:23:17
사랑하는 별 하나   new 산과들에 0 23:21:04
내 나이 스물하고 하나였을 때   new 산과들에 4 23:10:29
봄의 연가   new 대장장이 38 19:14:59
미인도  file 모바일등록 new 김별 66 15:56:27
저 모습   new 은꽃나무 48 15:35:03
멀리 멀리 떨어져 있어 보라  file new 은꽃나무 63 15:34:59
바람부는 날   new 은꽃나무 43 15:34:56
대자연 아름다운 사계절 향기  file new 미림임영석 65 11:57:49
벌써 시원한 곳을 찾아요!  file new 미림임영석 53 11:48:15
쉿 / 황경신  file 모바일등록 new (1) 가을날의동화 84 10:50:51
오늘의 사진 한컷  file new 라이더카우보.. 52 10:23:59
#책속의_한마디_불관용의_민주주의  file new 책속의처세 28 10:18:18
황소와 수레바퀴   new 뚜르 107 09:09:39
누구나 찾아 오세요   new 뚜르 112 09:09:35
그 여름, 복날에 - 이길원   new (1) 뚜르 74 09:09:31
♡ 행동은 마음의 거울  file new (2) 청암 105 08:01:26
인생 친구가 있어 좋다   new 네잎크로바 142 07:00:25
봄 날은 간다  file new (1) 예향도지현 86 06:58:39
들길을 걸으며 드리는 기도   new 도토리 110 01:00:54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