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때 헤어진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익명 2022.08.28 16:25:30
조회 1,641 댓글 5 신고

어릴때 시집살이가 싫다며 이혼하셨던 엄마. 제가 결혼하게되어 연락하니

축하 한마디는 없고 이미 돌아가신 저의 할머니 험담에 

얼굴도 본적없는 제 시어머니 조심하라며 딸의 웨딩 독사진에 말 한마디없고

그 얼굴도 모르는 제 시어머니 얘기만 줄창 하십니다

본인이 시집살이에 크게 데어서 그게 걱정되는가싶지만 오죽하면

그게 너무 지나쳐 걱정하는 척하면서 딸이 결혼한다니까 질투나서 

그러시나 그리 생각했습니다

무슨 말 한마디에 제가 결혼 엎을것도 아니고 쓸데없이 부정적인 얘기만 하세요

저랑 신랑은 코로나로 인해 식만 안올렸지 이미 사실혼으로 몇년이나 잘지내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정작 딸은 관심없고 신랑 시어머니 얘기.. 이게 정상인지

좋은 얘기는 하나도 없고 제 기억에도 없는 외할머니 이모 돌아가신 얘기만 하고

딸을 감정쓰레기통 삼는 엄마 

분명 같이 살았으면 최악일텐데 그걸 모르는 

제 시어머니는 엄마한테 신랑 소개시켜주라는 얘기하시고 엄마는 자기가 잘못한거 알았다고 사과하셨지만 여전히 결혼 축하한다는 말씀없습니다

이정도면 그냥 남보다 못한거 맞겠죠?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902)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9)
엄마가 보고싶은날   모바일등록 (3) 익명 644 24.05.20
어버이날 .   (1) 익명 627 24.05.07
결혼허신 언니분들 조언이 필요해요🙏   모바일등록 (2) 어떡하지 1,903 23.12.11
모든 남편들은 이런식으로말하나요?   모바일등록 (4) 익명 2,446 23.10.21
예전에 글쓴사람 입니다  file 모바일등록 (2) 쏘율mom 1,586 23.07.18
결혼   모바일등록 (4) 익명 1,327 23.07.01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6) 익명 2,458 23.06.08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5) 익명 2,001 23.04.28
엄마의 인생1   모바일등록 (1) 익명 1,429 22.09.21
시댁이 5분거리...   모바일등록 (8) 익명 2,598 22.09.14
어릴때 헤어진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5) 익명 1,641 22.08.28
주택 씨씨티비 설치할건데 기사님 식사 해드려야 할까요   (10) 익명 1,865 22.07.28
멀리 이사가는게 답일까요? 요새들어 숨통이 막히는 거 같아요   모바일등록 (5) 익명 2,058 22.07.27
답답한 사람   모바일등록 (2) 여우9 1,033 22.07.27
시누이가 저를 대놓고 질투 합니다..   모바일등록 (1) 익명 2,183 22.07.11
새언니 병간호   (6) 돈벌자많이 1,547 22.06.19
시어머니한테 정이 떨어진거 같아요.....   모바일등록 (3) 익명 3,146 22.05.31
옷차림으로 매번 말듣는거 지치네요..   모바일등록 (6) 익명 2,269 22.03.21
혼자사는 아들집에 한달에 2주는 와있는 예비시어머니   모바일등록 (6) 익명 2,070 22.03.05
동서의 행세   모바일등록 (10) 샥라떼 3,297 22.02.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