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언니 병간호
돈벌자많이 2022.06.19 16:44:02
조회 812 댓글 6 신고

엄마가 무릎아프고   

통증이 심해  마약성 진통제 까지 드셨는데 

 

오빠랑 새언니는  엄마 아파도 

 

소 닭 보듯 관심도 없고 

 

일년에 4번 정도 시골에 내려오고 

 

결혼 안한 제가 다 지금도 병간호를 하고 ㅣ있어요 

  

 

 

올 얼마전 새언니가 무릎관절 4기로  수술해야 는데 

 

저보고 새언니  한달만 병간호  해달라고 

 

아들만 있어서 불편하고 

 

 

간병비가 비싸니까

 

돈 안받고 저한테  새언니 간병을 부탁 하네요 

 

외숙모가  저한테 전화해서 

 

너   새언니 병간 안해주면 

 

평생  욕 바가지로 먹는다고 

 

그러니까 해주라  너 이제 죽어났더 ㅋㅋㅋㅋㅋ 웃으면 

 

참 

 

그냥 착해게 살려 노력중이다 

 

잠깐 한달이니  엄마랑 새언니 병간 해주기로 

 

 

님들이라면 새언니 병간 해준다 안해준다 

 

그리고 내가 반대 입장이라면 

 

시누한테 부탁 못할듯 

 

참 ,,,,

 

 

꾸미기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필독] 게시판 이용규칙(2020.02.07 수정)  (6)
[필독] 저작권 관련 게시글 삭제 처리 기준 (2017.02.15 링크 추가)  (27)
엄마의 인생1   모바일등록 (1) 익명 690 22.09.21
시댁이 5분거리...   모바일등록 (6) 익명 1,016 22.09.14
어릴때 헤어진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5) 익명 714 22.08.28
주택 씨씨티비 설치할건데 기사님 식사 해드려야 할까요   (8) 익명 1,056 22.07.28
멀리 이사가는게 답일까요? 요새들어 숨통이 막히는 거 같아요   모바일등록 (5) 익명 1,110 22.07.27
답답한 사람   모바일등록 (2) 여우9 585 22.07.27
시누이가 저를 대놓고 질투 합니다..   모바일등록 (1) 익명 951 22.07.11
새언니 병간호   (6) 돈벌자많이 812 22.06.19
시어머니한테 정이 떨어진거 같아요.....   모바일등록 (3) 익명 1,335 22.05.31
옷차림으로 매번 말듣는거 지치네요..   모바일등록 (6) 익명 1,517 22.03.21
혼자사는 아들집에 한달에 2주는 와있는 예비시어머니   모바일등록 (5) 익명 1,244 22.03.05
동서의 행세   모바일등록 (10) 샥라떼 2,185 22.02.04
비교 너무 힘드네요ㅠ   모바일등록 (5) 익명 1,027 22.02.02
시어머니...   모바일등록 (4) 이태연애 1,171 22.02.01
시댁에 안부전화는 얼마나 자주 하시는지요.?   모바일등록 (10) 겸둥oi 2,483 21.12.26
시댁의 허풍 ,허세, 거짓말 어떡하죠ㅠㅠ   모바일등록 (4) 익명 1,937 21.12.25
아래 친정엄마 글 남겼었어요(여러분 감사합니다)   모바일등록 (2) 익명 1,226 21.11.05
시어머니 때문에 미치겠네요   모바일등록 (10) 다온송이 2,439 21.11.05
나의 행복을 부정하고 조롱을 일삼는 친정엄마   모바일등록 (20) 익명 2,047 21.09.30
짜증나네요   모바일등록 (8) 샥라떼 2,017 21.08.2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