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어머니
soojee 2024.05.20 14:34:47
조회 189 댓글 1 신고

어머니 - 김용현저

나주 장날 소풍 가듯

난생처음 어머닐 따라가서

우무 한 그릇 후루룩 들이켰다

별별 물건 가득 널려있고

시끌벅적 세상구경에

왕복 사십리 길 다리 아픈 줄도 몰랐다

초등학교 입학식 날

목화 심어 손수 지으신 검정 두루마기

나 혼자만 입고 있었다

마포적삼 치마 사이 등허리 한 토막

혼자서 콩밭 매느라 구릿빛 띠를 둘렀다

바가지로 냉수를 끼얹으며 땀띠 난 등목을 해드렸다

시원해 하시던 젖꼭지가 눈을 떴다

신병훈련 마치고

주전자에 약병아리 삶아서 면회 오셨다

집안어른이 후방으로빼준다는데...

아니요 그냥 전방으로 갔다

김신조 잡는 작전 후 첫 휴가

어머니가 위와 췌장 말기암으로

돌아가실 날만 기다리고 누워계신 걸

혼자 우겨서 6개월 보장한다는 수술 후

휴가 꼬박 미음 쒀 간호하며 어머니께는

명대로 오래 사실 거라고 차마 이별했다

내일이면 퇴원인데 못 보고 귀대하여

담배 한 보루 인사계님께 사드리고

약값 벌러 월남 파병 지원했다

식사도 잘하고 뽕따러 다니신다더니

11개월 만에 53세 부고가

맹호부대 퀴논 전선으로 날아왔다

자식 전장에 놓고 눈 못 감고

뜬 채로 가셨겠지

야외극장에 혼자 앉아 어머니 생각하며

캔맥주 한 박스 다 비웠다

귀국해 자식 낳고 사는 내내

가위눌리고 삐쩍 말라 눈뜨기조차 힘들었다

일마다 틀어지고 꿈길엔 떠도는 꽃이 밟혔다

천도 제를 드린 후 비로소 저승에 드셨는지

는뜨기 잠자리 편하고 일마다 술술 풀렸다

부디 밝은 세상 좋은 인연 다시 태어나소서!

저 풀꽃 한송이

개인시집(대숲에 내리는 달빛) 중에서



출처 : 수지나라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오리새끼를 키우는 닭   모바일등록 (7) 백두산 205 24.06.27
내 작은 가슴을 열면 8   (1) 쵸콜래 341 24.06.26
☆이런 사람은 필히 옆에 두세요 ♡카페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07 24.06.25
그리워 진다면(자작글)   (1) 미지공 310 24.06.25
서로 소중히 하며 사는 세상   (1) 네잎크로바 361 24.06.25
그사람 사람 잊혀 지겠지 -- !!  file 모바일등록 (1) 대관령양반 263 24.06.24
당신 만나서 좋은날♡♡   모바일등록 (1) 77현정 319 24.06.24
자연의 이치_  file (1) 솔새 281 24.06.24
☆心德勝命☆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20 24.06.24
사랑 그리고 이별 2   (1) 쵸콜래 247 24.06.23
천숙녀의 [종소리]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256 24.06.23
좋은 운을 부르는 좋은 친구   (2) 네잎크로바 367 24.06.23
살풀이   (1) soojee 145 24.06.22
사랑보다 고귀한 것이 있을까  file (1) 청암 298 24.06.22
겨울 숲속에서는   (1) soojee 193 24.06.20
인연, 그 쓸쓸한 그리움   (1) 네잎크로바 379 24.06.20
큰 인간은 외부의 것들과 경쟁하지 않습니다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73 24.06.20
내 마음에 작은 기쁨이있다면   (1) 네잎크로바 415 24.06.19
사랑 그리고 이별 1  file (1) 쵸콜래 335 24.06.18
♡두 사람의 선택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32 24.06.18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