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남해 편
소우주 2024.05.13 20:03:17
조회 151 댓글 1 신고
남해 편 정석현 남경 팔경아 말해다오. 대지가 목 타는데! 어제쯤! 현모양처의 숙녀가 금.은 진주.목걸이를 걸고 시집가는 날 소낙비가 쏟아 질른지 그래도 우리는 오늘을 위해 쌀. 보리암으로 가야만 했다 가뭄은 "서미골드" 여인이 달게 맛있게 익어 가는데 경제의 가뭄은 내 목을 태우네 차창 가로 풍겨오는 진한 밤꽃 내음 그 내음이 코를 스치고 기여인 귀를 기울이는 남여인은 보이지도 않네 유유히 흐르는 남강은 남으로만 흐르는데 하동.진교.남해로 우리도 흐른다. 사천만의 푸른 바다 물결은 옛 그대로인데 마음은 젊은데 몸은 늙어만 가는구려 옛 원효대사의 흔적은 간 곳이 없고 금산.보리암은 촛대봉에 쌓여 신도들이 촛불을 밝히는구려 태조 이성계가 소원을 빌어 모두던 그 계단 옆 일월봉 언덕바지에 재석 봉이 웃음 짓고 운무에 쌓인 좌선대에서 우선 대를 바라보니 원효대사.의상대사. 윤필 거사. 사자상을 바라보며 국가와 민족을 위해 기도했던 그 좌선대에 오늘 석현 처사가 앉아 기도를 올리는구려 만장대 송악이 장군암을 휘감고 쌍홍문 앞엔 쌍무지개가 아름답게 피어오르는 듯 용굴엔 촛불이 불타오른다.상사 바위 위엔 어느 누가 그 병에 걸렸는지 알 수는 없다만 미끈한 주영이를 본 어느 총각인가를 백로.왜가리들의 러브스토리 황홀하기만 한데 배를 타야 후손들을 퍼트릴 수 있는 인간 본능의 터전 오늘은 배를 타지 않고 육로로 남해를 아천 문화관,디딜방아가 어린 시절을 반추하듯 금붕어들이 줄지어 노니는 멧돼지 형상의 600여 년 자란 느티나무 조각이 개인 소장을 값지게 품위를 지키고 있구려 갯벌을 메운 남해"스포츠공원"이 제2의 박찬호를 만드는 듯 큰 백구가 날아 오가는데 갯마을 섬 처녀가 아름다운 사랑을 속삭이던 방파제엔 파도 소리만 철썩철썩~~~ 조약돌 위를 맨발로 걸어가는 여인은 옛날엔 아가씨였던 것을 사철 파~란 축구 잔디 구장 박 지성 2 세가 몇 명이나 태어날 지 하늘엔 행글라이더가 바다 위를 날고 충열사 사당 앞에 "나의 죽음을 알리지 말아라." 를 외친 영웅 이순신 장군을 추모하며 난 송이 우거진 전망대 위에서 노량 대첩을 상상해 본다. 멀~리 여천 사천. 하동이 아롱거리는데 우린 북쪽으로 와야만 했다 훗 날 또 남쪽으로 가봐야 하겠지만. 2002년 6월 어느 날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길 위에서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189 24.06.13
꽃 향기처럼 피어나는 행복   (1) 네잎크로바 188 24.06.13
내 작은 가슴을 열면 7   (1) 쵸콜래 165 24.06.12
♡他人能解♡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89 24.06.12
그대는 나의 전부입니다   (1) 네잎크로바 197 24.06.12
가슴을 여미고   (1) soojee 147 24.06.11
그리움이 문을 열면   (1) 네잎크로바 228 24.06.11
❤️누군가 밉게 보일 때는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32 24.06.11
♤유약겸하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12 24.06.10
지금'이라는 글자를 써보세요   (1) 네잎크로바 252 24.06.10
천숙녀의 [별자리]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37 24.06.09
우리 행복한 이야기를 하자   (1) 네잎크로바 236 24.06.09
♡약속은 지키라고 있는 것입니다 ♡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52 24.06.08
뭐길래   (1) soojee 178 24.06.08
♡최고의 책♡   모바일등록 (1) 백두산 251 24.06.07
내 작은 가슴을 열면 6   (1) 쵸콜래 272 24.06.06
생각하는 산   (1) soojee 220 24.06.06
여자란   네잎크로바 228 24.06.06
참 아름다운 사람   (1) 네잎크로바 436 24.06.05
생각하는 산   (1) soojee 216 24.06.0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