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탐욕♡카페에서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4.04.08 20:46:12
조회 209 댓글 2 신고

탐욕'

 

아주 먼 옛날에 두 눈을 실명하여 앞을 못보는 소경이 살고 있었습니다.

평생 소원은 눈 한번 떠 보았으면 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런 안타까운 소문을 들은 부엉이가 

 

"아저씨! 나는 밤에만 돌아 다니고 낮에는 가만히 잠만 자기에 낮에는 눈이 필요하지

않아요. 낮에는 내 눈을 빌려 드릴테니 밤이면 눈을 돌려주세요."

 

그 남자가 말했습니다.

 

"너무나 고맙다. 밤에는 꼭 돌려 줄테니 낮에만 빌려다오.

나도 밤이면 잠만 자면 되니까 필요 없지.”

 

부엉이가 말했습니다.

 

“약속대로 밤에는 꼭 돌려 주셔야 합니다.”

 

다음 날 아침에 일어나 보니 세상이 너무나 눈부시게 보였습니다.

그 날부터 눈은 낮이면 이 남자가 밤이면 부엉이가 교대로 사용하였습니다.

 

며칠이 지났습니다.

남자에게 욕심이 생겼습니다.

 

"교대로 사용할 필요가 없잖아, 밤이 되어도 주지 말고 도망가자."

 

남자는 부엉이 눈을 가지고 멀리 도망가 버렸습니다.

밤에도 반짝이는 별을 볼 수 있었습니다.

 

너무나 좋았습니다.

 

그러나 날이 지날수록 점점 눈이 흐려지더니 다시 앞을 못 보는 소경이 되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다시 소경이 된 남자는 더듬더듬 부엉이를 찾아 갔습니다.

 

부엉이가

 

“아저씨! 왜 약속을 저버리고 도망쳤나요?

눈이 없어서 난 먹이를 찾을 수가 없어서 나는 굶고 있어요.

그러니까 내 눈이 힘을 잃어버린 것이예요.”

 

부엉이는 이 말을 하고 기운에 지쳐서 죽어 버리고 말았습니다.

소경은 땅을 치며 후회 하였지만 소용이 없었습니다.

 

부엉이는 먹지 못하여 죽었습니다.

소경에겐 이제는 소문이 나서 자기에게 눈을 빌려 줄 부엉이는 없었습니다.

 

좋은 동반자 부엉이를 잃어버린 크나큰 아픔에 그도 울다 지쳐 죽고 말았습니다.

 

좋은 것을 가졌을 때, 좋은 이들을 만나고 교류할때

 

눈앞의 이익보다는 서로 감싸주는 마음으로 대한다면 서로의 부족함을 채울 수 있지 않을까요?

 

잘 덮인 지붕에 비가 새지 않듯이, 굳게 수련된 마음에는 탐욕이 스며 들지 못합니다.

 

- 공유글입니다-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말 없이   (1) 네잎크로바 472 24.04.26
인생이 즐거운 주옥같은 이야기   (2) 네잎크로바 656 24.04.25
민들레같이   (6) 도토리 410 24.04.24
라일락 향기의 기도   (3) 도토리 386 24.04.24
사랑의 슬픔   (2) 도토리 293 24.04.24
❤️인간리 소유한 6가지 감옥♡   모바일등록 (1) 백두산 504 24.04.24
이런 사람이 좋지요   (1) 네잎크로바 511 24.04.24
민들레 초인종   (2) 도토리 254 24.04.23
사랑의 태양   (2) 도토리 264 24.04.23
명랑 인생   (2) 도토리 264 24.04.23
매듭이 있다면 풀고 가세요   (1) 네잎크로바 339 24.04.23
침 좋은 사람   (1) 네잎크로바 663 24.04.22
축제 인생   (2) 도토리 273 24.04.22
항아리와 들꽃   (2) 도토리 267 24.04.22
민들레 희망   (1) 도토리 164 24.04.22
천숙녀의 [기다림]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241 24.04.21
♡연륜과 지혜로움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71 24.04.21
소확행 어려운거 아니잔어 ^^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290 24.04.20
비 내리는 날이면 1   (2) 쵸콜래 581 24.04.20
믹서와 가슴   (2) 도토리 156 24.04.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