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언니들과의 저녁 식사 - 김해자
뚜르 2023.05.25 10:47:10
조회 222 댓글 2 신고

언니들과의 저녁 식사 - 김해자

 

언니들과의 저녁 식사

밥 먹으러 오슈

전화받고 아랫집 갔더니

빗소리 장단 맞춰 톡닥톡닥 도마질 소리

도란도란 둘러앉은 밥상 앞에 달작지근 말소리

늙도 젊도 않은 호박이라 맛나네,

흰소리도 되작이며

겉만 푸르죽죽하지 맘은 파릇파릇한 봄똥이쥬,

맞장구도 한 잎 싸 주며

밥맛 없을 때 숟가락 맞드는 사램만 있어도 넘어가유,

단소리도 쭈욱 들이켜며

달 몇 번 윙크 하고 나믄 여든 살 되쥬?

애썼슈 나이 잡수시느라,

관 속같이 어둑시근한 저녁

수런수런 벙그러지는 웃음소리

불러주셔서 고맙다고, 맛나게 자셔주니께 고맙다고

슬래브 지붕 위에 하냥 떨어지는 빗소리

 

 

<블로그 '시와 음악이 머무는 곳'>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당신의 하루♡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156 23.09.16
가을 풍경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368 23.09.16
풀빛보다 더짙은 푸름으로  file (1) 솔새 159 23.09.16
얼마나 더 사랑해야   (2) 곽춘진 209 23.09.16
할머니의 지갑   (2) 뚜르 128 23.09.16
역(驛) /천양희  file (1) 뚜르 117 23.09.16
♡ 행복의 향수  file (2) 청암 225 23.09.16
단 한번의 만남에서   (1) 직은섬 155 23.09.16
가을날의 동화님, 감사합니다   (3) 시편지 154 23.09.15
♡ 내 안에서 떠나고 싶다  file (3) 청암 228 23.09.15
엄선한 재료   (3) 뚜르 163 23.09.15
세상에서 가장 순수한 곳 /백 원 순  file (1) 뚜르 171 23.09.15
세월과 함께 떠나버린 청춘   (1) 직은섬 207 23.09.15
파도타기   (1) 도토리 85 23.09.15
마음 묵상   (2) 도토리 152 23.09.15
꽃과 사랑   (1) 도토리 112 23.09.15
이것이 정녕 삶인가 봅니다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300 23.09.14
근심 걱정을 내려놓자   (2) 뚜르 269 23.09.14
무화과나무 /김승기  file (2) 뚜르 148 23.09.14
미안하다 (시) / 이선형   (1) emfhd 198 23.09.14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