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여보당신 /주명희
뚜르 2023.05.24 09:48:04
조회 249 댓글 2 신고

 

 

 

여보당신  /주명희

 

 

행복한 것은 언제나 짧다고 스무 살의 당신이 말했지요.

젊은 날 우리의 여행이 그리 짧았듯이

푸르름과 젊음으로 가득 찼던 우리는 흰머리 희끗희끗

서로의 머리카락을 뽑아주는 사이가 되었구려.

 

인생의 가장 치열한 레이스에 올라서서

어느덧 인생의 절반을 달려와 있습니다.

더 성숙된 생각으로 함께 손잡고 나갈 당신에

쑥스럽지만 이말 하고 싶네요.

"당신이라서 고맙습니다.

당신이라서 행복합니다.

당신만을 사랑하겠습니다.

부탁이 있는데...

 

담배 좀 끊어 줄래요?

오래 같이 살게."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슴속에   (2) 도토리 189 23.09.22
몸의 소리를 귀담아 듣자   (2) 뚜르 227 23.09.22
구월은 /김영희  file (1) 뚜르 138 23.09.22
9월 벼 (시)/ 이선형   (1) emfhd 119 23.09.22
친구에게   (2) 직은섬 190 23.09.22
강 / 이성복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149 23.09.22
가을 노래   도토리 221 23.09.21
생의 연주   (1) 도토리 147 23.09.21
목숨 꽃   (1) 도토리 114 23.09.21
♡ 가정의 위대함  file (5) 청암 244 23.09.21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이   (2) 직은섬 264 23.09.21
긍정적인 기대와 관심의 힘   (5) 뚜르 282 23.09.20
감사와 무소유의 계절 /박영숙영  file (2) 뚜르 225 23.09.20
♡어떤 버스기사 ♡밴드에서   모바일등록 (2) 백두산 170 23.09.20
천숙녀의 [말리고 싶다, 발]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93 23.09.20
♡ 그대를 볼 수 없는 날은  file (3) 청암 258 23.09.20
언제 한번   (1) 직은섬 210 23.09.20
가을비가 내릴 때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302 23.09.20
행복한 인생   (2) 도토리 240 23.09.20
연꽃 마음   (1) 도토리 104 23.09.20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