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죠지 워싱턴의 어머니♡모셔온 글 모바일등록
백두산 2023.05.14 22:40:03
조회 168 댓글 2 신고

 

 

미국의 초대 대통령 ‘죠지 워싱턴’이 대통령이 된 후 처음으로 고향을 방문했을 때 일입니다.

 

보통 어머니 같으면 집도 수리하고 음식도 장만하여 큰 잔치를 열었을 것이다.

 

그러나 ‘워싱턴’의 어머니인 ‘메리 보울’은 평소와 다름없이 소박한 옷차림으로 문 앞까지 마중 나가 아들에게 말했다.

 

“죠지, 정말 잘 왔다. 너에게 주려고 지금 맛있는 과자를 만들고 있단다.”

 

반갑게 아들을 맞이한 어머니는 빵가루 투성이의 손을 닦으며 부엌으로 들어갔다.

 

‘워싱턴’의 수행원들은 너무도 놀랐다. 그러나 장본인인 ‘워싱턴’은 더없이 기쁜 듯 주위 사람들을 번갈아 바라보며 이렇게 말하였다.

 

“여러분, 나의 어머니께서 맛있는 과자를 만들어 주신답니다. 자, 사양 말고 안으로 들어가 맛있게 많이 먹읍시다.”

 

잠시 후 ‘워싱턴’은 조용히 어머니에게 다가가 말하였다.

 

“어머니, 이제 직접 일을 안 하셔서도 됩니다. 이제는 어려운 일은 하인을 시키시고 그저 쉬시면서 감독만 하십시오.”

 

그러자 그의 어머니는 고개를 저으면서 이렇게 말하였다.

 

“아니다. 죠지야, 대통령이 나온 마을에서 가난한 사람들이 나 때문에 손해를 보거나 내가 오히려 어려운 사람들에게 폐를 끼쳐서는 안 된다. 왜냐하면 그렇게 되면 나는 하나님을 대할 면목이 없기 때문이지. 그래서 앞으로도 계속 조금씩이라도 더 일을 해서 수입을 늘려 간난한 사람들을 보살피고 도울 생각이란다.”

 

우리나라에도 이런 대통령과 이런 어머니가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 행복샘터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가을사랑 그 깊은 곳에   (2) 곽춘진 470 23.08.25
속도를 줄이세요   (2) 뚜르 348 23.08.25
​쉬 - 문인수   (4) 뚜르 206 23.08.25
욕심의 문제  file 모바일등록 (4) 가을날의동화 375 23.08.25
♡늙음은 자연의. 섭리♡밴드에서   모바일등록 (1) 백두산 300 23.08.24
나팔꽃과 장미 사이 / 김금용  file (4) 뚜르 291 23.08.24
♡ 친구 사이의 충고  file (6) 청암 390 23.08.24
백일홍 찬가   (1) 도토리 180 23.08.24
누룽지   (1) 도토리 141 23.08.24
봉선화 꽃물   (2) 도토리 166 23.08.24
인디언 노인과 양파   (4) 뚜르 285 23.08.24
자를 바꾸 자(尺)  file 모바일등록 (2) 가을날의동화 255 23.08.24
★우리 이렇게만 살아가요★   (1) 직은섬 305 23.08.24
푸른 하늘에/김용호   (1) 김용호 266 23.08.24
마음속에 거울 하나   모바일등록 (2) 대관령양반 296 23.08.23
천숙녀의 [나를 찾아]  file 모바일등록 (1) k남대천 201 23.08.23
그리움으로 사는 삶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338 23.08.23
♡구이경지♡밴드에서   모바일등록 (2) 백두산 203 23.08.23
세월을 함께한 친구   (5) 뚜르 402 23.08.23
처서 /문태준  file (4) 뚜르 215 23.08.23
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