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글 전체보기 즐겨찾기
<br>◈ 조금씩 아름다워지는 사람
직은섬 2023.05.08 07:03:40
조회 252 댓글 1 신고


◈ 조금씩 아름다워지는 사람 ◈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불빛 하나를 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불빛이 언제 환하게 빛날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는 그 불씨로 말미암아 언제나
밝은 얼굴로 살아가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어둠을 한 자락 덮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어둠이 언제 걷힐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어둠 때문에 괴로워하다가 결국은
그 어둠을 통해 빛을 발견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눈물 한 방울씩을
날마다 흘리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눈물이 언제 마를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 눈물로 말미암아 날마다
조금씩 아름다워지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꼭 용서받아야 할 일
한 가지씩 숨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용서가 어떤 것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날마다 용서를 구하다가
어느새 모든 것을 용서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꼭 하고 싶은 말
하나씩 숨기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말이 어떤 말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숨기고 있는 그 말을 통해
하고 싶은 말을 아름답게 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미움 하나씩 품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미움이 어떤 것인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그 미움을 삭여내다가
결국은 모두를 사랑하는 사람이 됩니다.

사람들은 가슴에 남모르는 희망의 씨
하나씩 묻고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희망이 언제 싹틀지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나 그는 희망의 싹이 트기를 기다리다가
아름다운 삶의 열매를 맺는 사람이 됩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민들레 홀씨   (1) 도토리 135 23.09.06
이슬과 눈물   (1) 도토리 115 23.09.06
해바라기의 꿈  file 모바일등록 (1) 가을날의동화 315 23.09.05
힘들어도 웃고 살아요   (2) 직은섬 322 23.09.05
가을 코스모스  file 모바일등록 (1) 블루아이스 474 23.09.05
♡ 깊고 깊은 밤에  file (3) 청암 242 23.09.05
벨벳 거미의 모성애   (8) 뚜르 199 23.09.05
너를 훔친다 - 손현숙  file (2) 뚜르 205 23.09.05
그러나/김용호   (1) 김용호 154 23.09.05
천숙녀의 [눈물로]  file 모바일등록 (2) k남대천 187 23.09.04
구름 하트   도토리 147 23.09.04
토끼띠 아내   (4) 도토리 153 23.09.04
당신의 하트   도토리 161 23.09.04
포기하고 싶은 바로 그 순간   (2) 뚜르 326 23.09.04
아직도 고백중 / 함순례  file (2) 뚜르 199 23.09.04
사랑은 인생의 아름다운 향기   (1) 직은섬 372 23.09.03
마중 /김용화  file (4) 뚜르 291 23.09.03
괴테가 부모 강권대로 변호사의 길을 갔다면…   뚜르 192 23.09.03
가을 부근  file 모바일등록 (3) 가을날의동화 441 23.09.03
죄인 과 임금   직은섬 185 23.09.02
글쓰기